몬트리올의 엣 워터역 근처

180816

Canada / Montreal

At Water Station

몬트리올의 엣 워터역 근처

 

 

 

몬트리올에 3주간 머무르면서

관광은 거의 못하고 주로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집을 구하러 다니고

노트북으로 여기저기 메일보내고 받고 스케쥴 잡고 하는 일들의 일상이었다


몬트리올은 워낙 크고 전철역도 엄청 잘되어있어서 전철이 필수인데

전철역으로 동네를 구분하긴 좀 뭣하지만


우리는 외국인, 타지인의 입장이라

이 정도라도 어느정도 동네 분위기 좀 보고 나중에 또 집구해야 할 일이 있을지 몰라서...

관광하는 사람들 입장에선 잘 가지 않는 동네를 역으로 구분해서 정리해 봤다


그 중 엣 워터역은 다운타운의 시작점이라 할수도 있고 끝자락이라고도 할 수 있는데

첫날 숙소에서 다운타운 중심 거리를 따라 쭉 걸어왔더니 올 수 있었다

몰랐는데 전철역으로 6정거장이라 좀 많이 걷긴 했다;;

    

 

앞서 이야기 했듯이 다운타운의 시작이기도 하고 끝자락이기도 해서

주변에 상가는 정말 많고

오래된 도시 답게 오래된 건물 새로운 건물들이 함께하는걸 쉽게 볼 수 있다

 

 

근처엔 상가와 함께 사무실 건물들도 보이고

사진엔 잘 안보이지만 IGA가 오른쪽에 있고 앞쪽엔 영화관도 있다

 

단지 근처에 영화관이 있다는 이유하나 만으로 맘에들은 동네 -_-

  

 

강렬하진 않지만 꽤 뜨거웠던 8월 여름날 속 푸르름이 함께 했던 전철역


공원 속 작은 건물 둘

 

 

Metro 표지만 없었다면 전철역이지도 몰랐을 곳이다

 

 

풍광이 좋아서 그런지 가까이가서 본 전철역이 별거아닌데도 이뻐보이고;;

 

 

전철역 앞 작은 카페도 이쁘다

 

 

앞뒤 이쁜데 뭔지 모른다

다른데서도 더 보긴 했는데 뭐라는지는 모를...;;;

 

책 공유 박스 같은건가;;

 

  

전철역과 카페는 이쁘고


앞엔 대형 슈퍼 IGA가 있어서 장볼 걱정은 좀 덜해도 되겠지만

밴쿠버도 그렇고 여기도 IGA가 대중적이긴 해도 저렴한 슈퍼체인은 아니다


하지만 밴쿠버와 다른점은 여기 몬트리올 IGA에서 만들어파는 빵의 퀄리티가 완전 좋았다는거...

빵을 안좋아해서 늘 먹을때 시큰둥한 내입에서 빵이 맛있다는 말이 나올정도면 정말 맛있는거 같다 

  

 

다운타운에서 조금 벗어난 지점이라

큰 건물도 있지만 이런 건물들이 아직도 건재하게 있고

 

 

조용한 주택가의 건물들이 이쁘다

 

 

작은 테라스가 인상적이기도 하고

 

 

추운데다 눈이 많이와서 그런가 이렇게 멋을 낸 입구도 눈에 띄고

 

 

예쁜색의 지붕도

 

 

어디 애니메이션에 나올것 같은 건물도 있고

 

 

그나마 이정도 집은 월세라도 들어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_ =...



두꺼운 석조건물이지만 유리는 또 얇은...


그리고 주차관련 표시가 복잡한 표지판과

높게 올려져있는 경보기가 인상적이다

 

 

북미에선 이런 그림을 잘 안하는데

유럽권 문화가 녹여진 도시라 그런지 독특하게 느껴졌다

 

 

이땐 그냥 다 좋게좋게 이쁘게 보였다

 

 

화창한 날씨에 집보는 재미가...

안엔 못들어가지만 그냥 건물구경 ㅎ

 

 

교회 십자가가 작은것도 눈에 띄고

버스안내가 이렇게 되어있는게 내눈에 신기해 보였다

 

 

걷다보니 이곳에서 747을 타고 공항을 가게 되는 버스정류장이다

이때는 그냥 건너편의 높은 건물들을 찍기위해서 찍었을 뿐 ㅎ

 

 

붓꽃무늬는 프랑스 왕실 문양인데

어느 알 수 없는 건물 앞에 있어서 바라봐봤다;;

역사가 있는 건물인건지...

 

 


아무튼 At Water역 근처는

크고작은 식료품점이 근처에 여럿있고

고급지며 역사있어 보이는 주택들과 쇼핑몰, 영화관까지 근처에 있지만 높은건물들 보다는

오래살은 거주자가 많아 렌트가 많이 나오지 않은 동네였다


렌트가 나올만한 큰 건물들은 조금 더 역과 거리가 떨어지게 되어서

다운타운 내 직장이면 출퇴근이 매우 애매하게 되는... 상황이라 괜찮은데 찾기가 쉽지않았다


그리고 위의 짤엔 안넣었지만

조금만 더 가면 전철을 갈아타서 다른 노선으로 갈아탈 수 있는 Lionel-Groulx 역까지 있어서 교통까지 좋았던 곳이다





sword

평범한 사람의 추억팔이 블로그

    이미지 맵

    America/Canada 다른 글

    댓글 16

      • 도시 곳곳이 아기자기하고 건축양식도 특색있어 예쁘네요
        함 가보고 싶은 ^^

      • 워낙 오래되어서 많이 낡은 느낌도 있긴 하지만 규모도 상당하다보니 곳곳이 보는 재미가 있더라구요 ^^
        여행하기 좋은곳 같습니다

      • 확실히 도보로 다녀야 속속들이 보고 느낄 수 있는 듯해요 sword님 앵글을 통해 본 몬트리올 예쁘네요 편안한 밤 보내시길요^^

      • 아무래도 뚜벅이인데다 집을 구하러 다녀야 해서 걸어서 곳곳을 다녀서 그런지 발길이 저절로 좋은곳으로 가게 된거 같아요 ^^
        잘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 스워드님 작품 사진을 찍고 오셨군요. ㅎㅎㅎㅎ 밖에 이런 멋진 풍경들이 있어 구경하기 아까워서 찍으신거죠?

      • 카메라를 그냥 들고다니긴 했는데 날씨가 좋아서 사진들이 잘찍혔어요 ㅎㅎ

        그런데 와서 보니 수평이 죄다 이상해서 맞춰보려도 잘 안되더라구요;;
        그냥 화창한 날씨가 잘 나온걸로 만족하는 중입니다 ^^

      • 진짜 건물 하나하나가 다 이쁘네요
        사진을 멋지게 잘 찍으셔서 더욱 그렇게 느껴지는 거겠지만요 ㅎㅎ
        빵이 맛있다고 하니.. 먹어보고 싶습니다! 빵돌이로서...
        건물에 그려진 그림들도 인상적이네요.

      • 슬프게도 빵만 맛있습니다 ㅜㅜ

        제가 빵을 안좋아하는데 제입에 맛있다는 말이 나올정도면 정말 좋은거 같아요

        문제는 다른 음식들이 맛이 없더라구요 ㅠㅠ
        맛있는거 찾으러 다녀야 했습니다 ㄷㄷㄷ

      • 건물 사진들 다 이쁘네요.. 도시 느낌 보단 동네 느낌이 더 강하네요 ㅎㅎㅎ
        역시나 스워드님에겐 영화관이 있으면 굉장히 플러스 요인이군요 ㅋㅋㅋㅋㅋ

      • 문화생활은 제 삶에 큰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예술회관이나 극장이 있음 정말 플러스가 큽니다 ㅎ

        집을 구하러 다닌 글이고
        다운타운의 시작이자 끝자락이라 오래된 동네 느낌이 강한 곳입니다 ^^

      • 오오 예뻐요.
        유럽 골목 걷는 느낌도 나고 벤쿠버와는 다른 느낌으로 이국적이네요. +_+

      • 밴쿠버가 유독 신도시 느낌이 강하기도 하지만 휴양지 느낌도 많이 드는 곳이라
        밴쿠버에있다가 몬트리올에 가니 밴쿠버가 역시 시골은 시골이구나 싶었습니다 ㅎㅎㅎㅎㅎㅎㅎ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