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트리올 공항에서 다운타운 가는 747 공항버스

180814 ~ 0901

Canada / Montreal

Montreal Airport to Downtown, Bus 747

몬트리올 공항에서 다운타운을 오가는 747 공항버스

  

* 다운타운까지 40~45분

* 티켓값 10 CAD 

* 티켓은 하루권 티켓이기 때문에 다른 대중교통(전철+버스)을 24시간 동안 이용할 수 있다  

* 몬트리올 패스 (MTL)도 사용이 된다

  

   

 

몬트리올 도착 후 

숙소가 다운타운이라 다운타운 이동하는건 버스 747 라고해서 

버스타는곳을 찾는데 

  

못찾을 수 없는게

  

공항 1층이 그리 큰것도 아니고

위와 기둥에 열심히 다운타운은 747이라고 알려주고 있다

  

택시타는곳도 안내가 잘 되어있고

공항에서 다운타운까지 35~40 CAD 정도로 아주 많은 비용이 나오는게 아니라고 들어서 그런지

반려자님은 택시타자고 하셨지만

가방이 몇개 안되므로 버스탄다고 딱잘라 직행했다

  

 

INFO는 그냥 인포일뿐 티켓을 판매하지 않는다 ㅎ

 

 

바로옆에 머신이 있어서 여기서 사는거로 봤지만


여기 뿐만 아니라 여기저기 머신이 있는데 초행이라 기계가 눈에 안보였던 거였다;;

  

  

카드와 직불카드만 되고

기계가 한국과 달리 터치스크린이 아니라 옆에있는 버튼을 눌러야 한다;;


처음엔 터치를 아무리 해도 안되서 고장난줄;;;;;;

 

 

교통카드는 얄팍하지만 저래보여도 한국의 교통카드처럼 찍으면 인식된다

 

지도 받고 출발

 

 

이른 아침에 비행기를 타고 와서 그런지 5시간동안 비행기를 타고 3시간 빠른 몬트리올에 와도 대낮이다

 

 

버스타는곳은 공항에서 나와서 한참 걸어야 해서 그런지 이렇게 안내가 잘 되어있었다

 

 

버스타러 가는 중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고 있었다 

 

  

서서히 여기저기서 들려오고 보이는 불어의 압박감...

 

 

탑승속도가 느린편인데

안에서는 운전기사분께서 열심히 사람들의 짐을 정리하고 앉히는 작업이 좀 걸리긴 한다

그래도 꽤 빠른편이라 뭣모르고 그냥 서있으면 오래걸리는것 처럼 느껴짐 ㅎ

 

사람들이 꽤 많이 타서

짐을 놓을데가 없으면 다음걸 타려고 했는데

반려자님은 피곤하시다고 빨리 타자고 해서 탔다가 짐 놓을데가 꼭대기 밖에 없어서 힘들었다 -_-

나는 간단한 짐이지만 반려자님은 여기서 오래 머무셔야 해서 짐이 상당했...

  

  

3단 선반에 올려진 여행객들의 짐

 

3층 왼쪽의 캐리어 세개가 우리의 짐이다

저 위치까지 올리고 내리느라 진땀;;

  

  

버스에 앉아 한숨돌리니 본격적으로 오는 불어의 압박...

 

맨 아래 버스노선표를 넣긴 했지만

표기는 영어로 되어있다 하더라도 몬트리올은 "완전히 불어 중심 도시" 라서

버스에서 나오는 불어를 못알아 듣겠다;;

 

게다가 불어-영어 딱 두번씩만 이야기 하기 때문에

아차 하다간 아예 못듣는게 대부분;;;;;;;;;;;;;;;;;;;;;;;;;;;;;;;;; -0-;;;;;;;;;;;;;;;;;;;;;;;;;

 

버스기사분이 정말로 정말로 완전 친절하시기 때문에

여행객들이 많이 내릴만한 다운타운 지점마다 크게 한번씩 외쳐주신다

 

   

버스에서 내리니 ㅎㅎㅎㅎ

차이나타운 입구 ㅎㅎㅎ


밴쿠버에서 사는 집도 이 차이나타운 상징이 바로 옆에 있는데 ㅎㅎ

버스에 내리고 조금 웃었다 ㅎ


알고보니 여기서 쭉 들어가면 올드몬트리올로 직행하는 곳이고 맛집도 여기 많아서 

숙소가 상당히 좋은 위치였다는거 ㅎ

 

 

아무튼 공항으로 갈때는

어느정도 몬트리올 다운타운이 익숙해지기도 하고 길도 꽤 잘 알게 되어서 마지막 숙소와 가까운 버스정류장에서 버스를 탔다


몬트리올의 버스 승강장은 여러종류인데 앞뒤 유리로 막혀있는곳도 있고

저렇게 한쪽만 막혀있는곳도 있는데 대부분 버스노선이 저렇게 위에 붙어있다


747 버스 정류장이 맞는데 저긴 안써있고 뒷면에 버스번호가 써있다;;


<몬트리올 공항과 다운타운을 연결하는 공항버스 747의 노선도>


몬트리올을 향하기전엔 위 지도로 숙소 위치와 버스노선을 보는게 힘들어서 뭔가 했는데

지금보니까 저 지도가 잘만든거였다;;;


어느나라나 유명한 대형체인 호텔들은 교통편 좋은 위치에 있고 

이곳 역시 버스타고 가다보니 어지간한 호텔들은 거의 버스에서 내리면 바로 갈 수 있을정도의 큰 도로가에 있으니

몬트리올을 처음간다면 처음 몇일은 역시 유명 특급호텔에 묵는거 추천한다




sword

평범한 사람의 추억팔이 블로그

    이미지 맵

    America/Canada 다른 글

    댓글 18

      • 한국에서 터치스크린에 너무 익숙해서인지 해외에서 아무생각없이 화면을 아무리 눌러도 반응이 없어서 당황한 기억이 떠오르네요. ^^

      • 그렇죠 한국의 터치스크린은 너무 당연해서 ㅎㅎㅎㅎㅎㅎㅎㅎㅎ
        버튼이 어색한거 저도 동감합니다 ㅎ

      • 마자요 캐나다가 불어가 영어보다 더 많이 쓰인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역시나 군요. 조심해야겠어요 ㅎㅎㅎㅎ 잘 보고 갑니다. 오늘 하루도 활기차게 시작하시길요. ^^ 건강하셔요.

      • 다운타운이나 어지간한 관광포인트들은 영어도 사용하긴 합니다만

        조금만 안쪽으로 들어가도 완전 불어...더군요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 공항에서 다운타운까지 거리가 좀 있네요 하긴 오타와도 그렇네요 하루 티켓으로 다른 대중교통 탈 수 있는거 좋은 것 같네요 차이나타운 ㅎㅎㅎㅎ 그래도 말씀하신 것처럼 맛집 모듬 구역 맞는 것 같아요^^ 천고마비의 계절, 빠진 살 꼭 채우셔야 합니다^^

      • 밴쿠버가 너무 가까운거 같아요 ㅎㅎㅎ

        샌프란시스코처럼 가까운곳도 있긴 하지만
        한국도 그렇고 어지간한데는 거의 한시간은...
        이곳은 버스로 40~50분 정도면 나쁘지 않은것 같단 생각을 했습니다 ^^

      • 전 이런 글 너무 좋아요...(의문의 취향 자랑...ㅋㅋㅋ)
        초행길이신 분들은 아주 유용하게 보실 것 같습니다. +_+
        특히 서두에 요약해놓으신 걸 읽으니 독자를 위한 배려가 느껴집니다. ㅠㅠ

        카드 두께가 얇다고 하시는 걸 보니 우리나라 은행 보안카드와 비슷하거나 좀더 얇은 두께인가봐요. +_+

      • 서두의 요약이 중요하죠 ㅎㅎㅎ

        교통카드는 그냥 두꺼운 종이느낌이예요 ^^
        가볍습니다 ㅎ

      • 몬트리올을 가게 되면... 특급호텔에 머물어야겠군요.
        사진만 보면 전체적으로 설비 시설이 잘 되어있는데
        스크린은 터치가 아니라니.... ㅎㅎㅎ;;
        나중에 꼭 여행가봐야겠어요.
        일본으로만 여권을 가득 채울 정도로, 멜론빵 탐닉을 위해 일본만 갔는데 이제는 적당히 가도 되어서... 다른 나라에도 관심이 가네요.

      • 워낙 숙박비가 비싼곳이라
        허접한곳과 특급호텔의 가격차이가... 심하진 않더라구요...
        일정이 짧으면 특급호텔로 시작하는게 나쁘지 않은곳입니다

        일본은 한달에 몇번씩 가볍게 다니기만해도 괜찮지만 너무 한곳만 몰아서 가는건 별로긴 하죠 ^^

      • 정말ㅋㅋ 못찾을 수가 없게 안내가 잘 되어 있네요.
        공항에서는 헤메기 쉬운데 이렇게 안내가 잘 되어 있음 정말 감사하죠!
        몬트리올은 불어중심이라는 얘기 들었어요!!!!
        근데 진짜 안내부터 불어가 먼저 나오는군요ㅋㅋㅋㅋ

      • 천정과 벽 모두 못볼수없게 ㅋㅋㅋㅋㅋㅋ

        불어중심 도시인데...
        프랑스보다 더 압박이 느껴지더라구요 ㄷㄷㄷㄷㄷㄷ 아무래도 여행간게 아니라서 그런지 더욱 그렇게 다가온거 같아요 ㄷㄷㄷㄷ

      • 엌ㅋ 저 이번에 청주공항 이용하면서 시내로 나올 때 747 버스를 이용했는데...!
        전혀 상관없지만 괜히 반갑네요ㅋㅋㅋㅋㅋ
        캐나다에서 불어 쓰는 곳! 하면 퀘백만 알고 있었는데, 몬트리올에서도 불어사용이 메이저군요.
        각오를 하고 가야겠네요ㅎㅎㅎ

      • 747은 과연 무엇이길래 ㅋㅋㅋㅋㅋ
        청주도 747! ㅎㅎㅎㅎㅎㅎ

        몬트리올은 퀘백보다 더 불어중심사용이라고 하더라구요...
        일정이 짧지 않았는데 퀘백은 못가서 아쉽긴 했습니다 ㅜㅜ

      • 개인적인 자세한 체험담이야말로 다른 분들께 도움이 되는 글이지요. 생생한 정보!
        여행서 어디에 이런 진짜배기 정보가 있겠어요.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써주시기 바랍니다.
        언젠가 저도 가게 되길 바라며... ^^

      • 잘봐주셔서 감사합니다 ㅎㅎㅎ

        사실 여행은 얼마 못했지만
        이런거라도 도움이 되어서 다행이네요 ^^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