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에 녹아든 벽화들, 몬트리올 생로랑 역 주변

Aug. 2018  

Canada / Montreal  

Saint-Laurent Station  

생로랑 역과 마을의 벽화들

 

 

 

전철역만 6~8개가 걸쳐있는 몬트리올 다운타운

그중에 생로랑역은 몬트리올 벽화축제가 열리는 장소이기도 하는데

  

여기 뿐만 아니라 다운타운 도심 곳곳에서 열리기 때문에

몬트리올 다운타운 곳곳의 벽화들을 찾아다니는 재미가 있는 곳지만


이곳 생로랑역 주변에 벽화와 그래피티가 워낙 많기 때문에 그냥 벽화보러 돌아다니는 재미도 있어

따로 정리해보는 생로랑역 주변의 벽화(+그래피티)들이다

  

   

역에서 멀지 않은 주택가 한복판, 놀이터에 있던 벽화


그냥 멀찍이 보는것만으로도 좋을만큼 건물과 장소와 잘 어울렸다

 

 

바로 앞은 바로이렇게 거대한 그림이 그려져있었는데

전체적으로 화사한 분위기를 풍기는데 일조했다

 

 

거대한 미술관 같은 분위기를 풍길만큼

멋졌던 장소

  

 

놀이터 뿐만 아니라

인근의 3층 정도 되는 작은 빌라건물들 벽에도 빠짐없이 빼곡히 벽화들이 있었는데

모두 벽화축제에 참여하는 그림들로 마을을 화사하게 보이는 힘이 있었다

   

  

핑크색 배경으로 화사하면서도 장난끼 느껴지는 벽화도 인상적이었는데

이 건물은 헤비메탈 공연장의 벽화다 ㅋㅋㅋㅋ


낮엔 너무나 화사하지만

공연하는날엔 헤비메탈 티셔츠를 입은 시꺼먼 형아들이 줄 서 있을 상상하면 너무나 유쾌한 기분이 드는 벽화 ㅎㅎㅎ



흐린날 봐서 그런가...

스머프 그림이 유쾌한건 둘째치고


벽에있는 여자그림이 좀 무서웠는데  

 

   

맑은날에 봐도 무서움이;;; ㅎㅎㅎㅎㅎ

    

    

그린지 얼마 안된건지

바닥에 아직 페인트자국조차 다 안지워진 벽화와

다양한 개성의 그림들이 한건물에...ㄷㄷ

 

벽에 붙어있는 은색 십자가는 교회라는 건가;;

  

  

길에 있는 표지판과 벽화가 묘하게... ㅎㅎㅎ

 

 

그냥 길거리 그래피티이지만 뭔가 퀄리티도 좋다

     

   

거리 곳곳 골목골목마다 벽화와 그래피티 사이를 왔다갔다 하는 그림들이 워낙 많아서 그런지

관광객들도 주민들도 너무나 아무렇지 않게 받아들이는 것 같다


사진은 일부러 안찍었지만

관광객들이 벽화들 앞에서 사진찍는건 너무나 쉽게 볼 수 있는 풍경이었으니까

   

  

이것도 제작한지 얼마 안된것 같은 벽화였는데

관리가 안되는 건물도 아니고 꽤 괜찮은 건물들 사이에 있는거 봐선

마치 기업에서 그려넣은 로고같기도 했다


저 로고가 어디서 본거같은데 기억이 가물가물;;;

 

 

물론 이렇게 진짜 동네 낙서같은 그림도 많았고

  

 

낙서들로 꾸민것들을 훑어 보며 올려다보니 

마네킹에 잠시 놀랐;;;;


알고보니 중고물건들을 파는 가게였다;;

  

  

언덕을 올라가다보니 건물에 이렇게 큰 그림을 그려넣기도 한것도 볼 수 있었고

  

   

자신들의 의견을 넣은 그림도 ...

무려 3층짜리 건물이다

 

 

학생들이 그린것 같은 담벼락엔

밝고 유쾌한 그림도 있을 만큼 벽화가 참 보편적인 느낌이 들었다

  

 

삼삼오오 모여서 바닥에 이런 그림을 그리는 모습도 볼 수 있을만큼 ㅎㅎㅎ

   

   

술집같은 경우는 이렇게 대형 그래피티도 볼 수 있었는데

클럽과 술집이 몰려있는 동네다보니 이런 밤의 시간을 연상하는 그림도 인상적이었다

  

  

술집 건물의 쪽문과 환풍기까지 하나가 되는 듯한 느낌 ㅎ

  

  

다른 술집도 이렇게 그림을 넣었고

 

단순 낙서가 아닌 이런 대형 벽화는

건물의 허락이 있어야 하기 때문에 건물주의 상의해서 분위기 맞는걸로 넣는듯한 느낌이다  

  

 

쓰레기 버리는 쪽문과 너무 잘어울리는 벽화 ㅎ


나만 이쁘게 본게 아닌지 관광객 몇명이 이미 사진을 찍고 있었다 ㅎ

 

 

건물이 안되면 철문에 ㅎㅎㅎㅎㅎㅎㅎ

  

  

어느 클럽의 벽화 ㅎ


다운타운이지만 

동네가 오래 된 만큼 신식건물보다는 2~3층의 작은 건물들이 모인 곳이고

클럽과 술집들로 밤에 시끌벅적한 동네다보니 

이런 벽화들로 분위기를 바꾸는게 이동네엔 더 득인거 같다

 

 

뮤지션들을 그려넣은 이 벽화의 건물은...

공연장이다 ㅎ


그래서 언젠가 지나가는데 저 문이 열려있었는데 

공연을 앞둔 뮤지션들이 앞쪽의 텅빈 좌석과 함께 리허설 하는걸 본게 너무나 인상적이었었다




몬트리올 다운타운의 끄트머리에 있는 생로랑역은 

주택가와 함께 술집과 클럽들이 함께하기도 하지만 벽화축제할때 중심이 되는 곳이라

벽화축제(뮤럴페스티벌)이 아니더라도 그냥 벽화를 구경하며 산책하기 좋은 동네이기도 해서 재미있었던 곳이다




sword

평범한 사람의 추억팔이 블로그

    이미지 맵

    America/Canada 다른 글

    댓글 10

      • 몬트리올의 벽화가 아주 다양한 면을 볼 수가 있네요. 글짜를 저렇게 쓰는것이 가피리 아트라고 하더군요.
        저런쪽으로 하시는 분들은 열정들이 대단해 보입니다. 아트는 세상을 밝게도 어둡게도 하는 묘한 매력이
        전달되네요. 메세지가 있는데 그것을 잘 전달하는 벽화가 성공적인 벽화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 그냥 평범할수도 있는 공간을
        조용한 주택가와
        시끄러울 수 있는 번화가에 맞는 그림으로 분위기가 달라져서 참 보는재미가 있더라구요 ^^

      • 우와, 벽화들이 진짜 예쁘네요!
        특히, 첫번째 사진에 동그란 원 안에 그려져 있는 문양들이 진짜 예쁜 것 같아요ㅎ
        그리고, 그래피티들도 무언가 튀면서도, 깔끔한 것 같아요!ㅎ

      • 첫번째의 동그란 원은 저도 정말 인상깊었어요
        마침 사람들이 없어서 뻥 뚤린 장면을 보기도 했지만
        장소와 건물 그리고 그림이 너무 잘어울렸거든요 환상이었어요 ^^

      • 다양하고 화사한 벽화들이 가득한 동네네요.
        벽화 색감과 퀄리티도 뛰어나보이고요.

      • 벽화축제의 벽화들은 어느정도 아티스트의 이력을 가지고 선정하기 때문에 퀄리티가 좋은게 당연하겠지만

        번화가의 어두침침하고 지저분할 수 있는 장소들을 고퀄 그래피티들로 채운게 좋더라구요 ^^
        보는재미가 있었습니다 ^^

      • 동네 돌아다니며 벽화만 구경해도 재밋을거같아요 ㅎㅎㅎ 독특하고 재밋는 벽화들이 많네요 ㅎㅎㅎㅎ

      • 구분하기 위해서 벽화축제를 중심으로 하는 동네를 먼저 정리해봤는데
        도시 전체적으로 벽화가 참 많더라구요 ^^
        걷는 재미가 있는 도시였어요 ^^

      • 글 쭉 내리면서 좀 당황했습니다....?
        아니 벽화 퀄리티가 너무 뛰어나서 놀랐어요 ㅋㅋㅋㅋㅋㅋ
        예전에 벽화 그리는거로 도시 관광자원(?) 홍보를 하는 도시도 한번 여행 가봤는데 몬트리올 이 쪽은 그냥 클래스가 다르네요.

      • 아무래도 벽화축제를 주도적으로 하는 마을이다보니...
        다른곳들도 있긴 하지만 이곳은 벽화가 오래되면 정기적으로 덮고 새로하는 일도 진행하기 때문에 그림이 계속 업데이트되고

        그냥 돈주고 하는 클럽가의 그래피티도 그래피티지만
        실제 벽화축제는 진행측에서 아티스트의 그림을 사전심사하기 때문에 더욱 퀄리티가 좋은거 같아요 ^^
        몬트리올 뿐만아니라 벽화축제하는 곳들은 퀄리티 관리가 되서 그런지 좋더라구요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