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벽화축제 2018 Vancouver Mural Festival

180806~11

Canada / Vancouver

Vancouver Mural Festival 2018

밴쿠버 벽화축제

https://www.vanmuralfest.ca

  

 

 

올해로 3회를 맞지만 

폭발적인 인기로 인해 많은 기대를 모은 밴쿠버 벽화축제


행사기간은 6일부터 11일까지였지만

실제적으로는 그 기간내에 벽화를 그리는것일 뿐 축제라고 하기엔 민망한 행사날짜이다

행사한다고 하는 날짜에 먼저 와봤지만 완성 된 새 벽화가 없어서 당황했다

엄청나게 뜨거웠던 날이었는데 허탈하게;;


마지막 날인 11일이 토요일인데 토요일날 집중적인 행사를 하고  

벽화들은 그날을 목표로 완성하는듯 하다



* 2017년 벽화축제 글 *

   - 도시와 예술가들의 만남, 밴쿠버 벽화 축제 

   - 관객과 미래 예술가들이 함께하는 밴쿠버 벽화축제 

* 사진찍으러 가기 좋은 Main St 의 벽화들 *

 

 

그래서 행사날 왔다 ㅎ

   

 

작년처럼 미래의 예술가가 될 학생들은 벽화가 아닌 주차장에 그림을 채우고 있지만

그림들이 다 인상적이다

 

 

주차장에 그려진 그림

주차 안내판과 색을 묘하게 맞춘 느낌이다

  

 

큰길가의 벽들은 어느정도 벽화가 채워져서 그런지

올해는 골목 안쪽으로 좀 들어와야지 벽화들이 있었는데


큰 벽에 그려진 그림들이 화려했다

 

 

이 그림도 꽤 컸던 그림

 

 

보통 벽화 축제가 한다고 하면 주민들과의 협의로 차량도 이날만 다른곳에 주차한다던가 했을텐데

이때 뭔가 잘 안되었는지 차가 벽화 앞에 많았다;;

 

 

몇일전에 먼저 와봤을땐

지글지글하게 정말 뜨거웠는데 


행사 당일이었던 이날은 흐렸다;;; 비까지 내리고;;

그래도 벽화보러 온 관객들은 이렇게 열심히 사진을 찍고 있었다 ㅎ 

 

 

엄청 길죽한 벽화를 완성한 이 팀은

완성 기념촬영도 하고 있었고

 

 

여기저기 마무리 되지 못한 흔적들이...


그래도 벽화라서 그런지 덜 치워진 흔적들이 거슬린다던가 하는 느낌은 아니었다

 

 

내가 몇일전에 왔을때 한참 작업중이던 그림


핫한 형들이 몸매를 보여주는건지 그림을 그리는건지 알 수 없는 차림으로 ㅎㅎㅎ...

말이 이렇지 사실은 벗어야 할만큼 엄청 뜨거웠던 날이었다 -0-...

 

 

행사 당일에 막 그리기 시작한 스케치;;

DailyHive는 몇년전엔 작았지만 최근 엄청 성장한 온라인 매체이다

추가로 공간을 얻어서 이벤트 하는거인듯

 

 

주차장의 벽화 ㅎ

 

 

한참 색칠하고 있는 그림

 


작년의 주차장 그림과

올해의 주차장 그림이 함께 진행되고 있어서


벌써 이 그림을 본지 일년인가... 싶었다

 

 

화사한 아이들 벽화

 

 

어느집 문과 함께 그려진 벽화

 

 

이건 작년 그림인데

작년 그림중 가장 맘에 들은 기린 그림이 아직까지 무사히 잘 있어서 찍어봤다

 

올해의 벽화중엔 딱히 맘에드는게 없어서;;

 

 

어느 구석에 있던 벽화;;

이거는 벽화 안내에 없던데 올해 그림인지 작년그림인지 잘 모르겠;;

 

 

한참 마무리 중이던 주차장 그림들



작년에 엄청난 인파가 몰린걸 보고 예감했듯이 3회째 만에 행사규모가 대폭 커지긴 했는데

찾아가기 쉬운 벽화는 많지 않고

새로운 벽화를 보려면 행사장 안쪽 주택가로 꽤 들어가야하는 그림들이 많아져서

보기 힘들었었던 2018년이었다;;





sword

평범한 사람의 추억팔이 블로그

    이미지 맵

    America/Canada 다른 글

    댓글 19

      • 여러모로 가기 쉽지 않은 곳에 벽화들이 있었나보네요... 바닥에도 이렇게 그림을 그릴수 있다니 신기합니다.ㅋ

      • 보통 큰 길가 주변으로 크고작은 벽화들이 있었는데요
        올해는 너무 동네 안쪽으로 한참 걸어가야 해서 긴가민가 했습니다 ㅎㅎ
        곧있으면 비가 많이오는 시즌이 오기 때문에
        바닥이나 낙서를 할 수 있어도 금방 지워질거라 가능했던거 같아요 ^^

      • 벽과 주차장 바닥에 너무나 예쁘고 화려하고 멋진 작품들 가득하네요.
        오색찬란한 빛깔들이, 톡톡 튀는 개성있는 그림들이 너무 좋네요.

      • 주차장하고 깔맞춤한 그림 귀엽네요. ㅋㅋ
        아이들 그려놓은 그림도 명랑해보이고요. +_+
        바닷속 문어 벽화는 너무 실감나서 순간 해저2만리 속 거대 문어가 떠올라 좀 무서웠습니다. ㄷㄷㄷ

      • 주차장은 학생들을 위한 공간이었는데
        학생들의 인스타나 트위터 계정을 홍보할 수 있어서 좋은 행사 같더라구요 ㅎㅎ

        저는 벽화보단...
        그리던 몸짱형들이 더 관심을... 으흐흐흐흐흐흐흐흐

      • 예전에 올리셨던 글이 생각나는데 벌써 1년이 지났나봐요...ㅠㅠㅠ시간 참 빠르네요ㅠㅠㅠㅠ
        두번째 벽화는 다른 벽화와 비교했을 때 독특한 느낌이 물씬 나서 좋아요^^

      • 시간빠르죠... 진짜 무서울정도 ㅠㅠㅠ

        개성있는 벽화들이 많은데 다 못보고 와서 아쉬웠어요 ^^

      • 아니 벌써 1년이 지나다니오 (깜놀)
        작년처럼 알록달록 어여쁜 색상들의 벽화가 많네요.
        저는 미국 서부 느낌 나는 벽화가 마음에 들어요 XD

      • 한국에 벽화 잘 해놓은데 보면 이쁘면서도 아기자기함이 있는데
        이곳도 그런면이 있긴 하지만 예술가들의 독특함을 잘 표현한것들이 많은거 같아요 ^^

      • 지저분하고 혐오스럽지 않고 하나하나가 너무 귀엽고 예쁜데요

      • 지역을 살리기위해 스폰서들과 밴쿠버시에서 관여하는만큼 혐오스러운건 기본 심사에서 탈락할거 같아요 ㅎㅎ

        여기 벽화 실리면 포트폴리오에 추가되기 때문에 성의있는 벽화로 관람객들에게 보여지위해 노력할테니까요 ^^

      • 와 벽화들 규모가 퀄리티가 정말 대단하네요!
        구경갈만 하겠어요.
        그런데 행사기간 마지막 날 완성을 목표로 벽화를 그린다니ㅋㅋㅋ 정말 행사기간이라는 말이 무색하네요!
        주차장 바닥에 그려진 그림들도 인상적이예요!

      • 몇일전에 한바퀴 돌아봤는데
        완전 뜨거운 날씨속 그림그리기 좋은시간인데도 많이들 완성이 안되고
        행사날 가니까 마무리를 하고 있더군요;;;
        좀 허탈했어요 ㄷㄷㄷ

      • 확실히 벽화 축제라는 문화가 한국이랑은 많이 다른거 같아요. 한국에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참 좋은 축제네요 ㅎ

      • 한국과 다르다면 다녀보시고 말씀을 해주셔야죠 ㅎㅎㅎㅎ
        있는지 모르지만 다른거 같다뇨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한국은 보통 마을 자체적으로 벽화를 그려넣고 벽화마을을 만들어서 홍보를 많이 하는편 같아요
        이곳에선 사람이 많지 않으니 가능한데
        한국은 사람이 많아서 그런 축제 한다면 주민들 불편이 극심할거라...
        완성 하고 홍보하는게 보통인거 같더라구요 ^^

      • 벤쿠버에선 벽화축제라는 이벤트도 있군요
        그러고보니 옛날엔 유럽도시들 여행때 바닥에 그림을 그리는걸 종종 봤었는데
        요샌 길거리 음악가들은 많아도 화가는 통 못본거 같네요

        근데 벽화로 유명한 곳은 아무래도 베를린이 아닐까 싶네요 ㅎ

      • 북미지역은 아무래도 인구가 부족한곳이나 낙후된곳들이 이곳저곳 생기고 있다보니
        지역의 개발이 필요한 곳에 이런 이벤트들을 하는거 같더라구요 ㅎ

        몬트리올도 밴쿠버도 벽화축제가 성대합니다 ㅎ
        물론 밴쿠버는 이제 3회밖에 안됬지만요 ㅎ

        베를린 +_+
        베를린벽화 보고 싶네욤!!!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