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 데자르, 몬트리올 예술센터 (Place des Arts)

AUG 2018

Canada / Montreal

Place des Arts

플라스 데자르, 몬트리올 예술센터의 야경 

 

 

 

몬트리올 다운타운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장소 플라스 데자르

이걸 뭘로 읽어야 할지 몰라서 플레이스 데 아~트 라고 읽어야 할줄 알았는데 그냥 플라스 데자르... 라고 한다

 

공연을 위한 대형극장과 현대미술관이 있는

한마디로 한국으로 치면 세종문화예술회관이나 예술의 전당같은 존재인데

예술회관이라 해야 할지 아트센터라고 해야 할지 영어로 된거 찾아봐도 없어서 내맘대로 붙인 예술센터 ㅋ

 * 예술회관, 아트센터, 예술극장, 예술센터... 다 비슷;;;


처음 머물렀던 숙소가 이곳에서 가까웠기에

그냥 모르고 저녁에 산책을 나갔다가 인적이 드문시간의 좋은 모습을 보게 되어서 정리해보았다


이때엔 일이 빨리 정리되고 관광으로 다시 올 줄 알았지만

돌아갈때 되서야 관람하러 오게되었다는게 함정...

 


늘 사람이 북적이는 입구

입구는 이곳 뿐만 아니라 옆에 계단으로 올라가도 되고 지하도로 들어가도 되고 많다

  

위 사진의 오른쪽에 보이는 저 계단으로 올라가 봤다

  

 

예술센터 건물 위에서 본 다운타운 모습

이때엔 디자인 관련 행사를 하고있어서 아주 사람들이 거리에 넘치고 있었다

 

 

반대로 조용하고 한적한 곳

 

 

바로건너편 쇼핑몰과 함께있는 하얏트 건물도 보이고

 

 

사람이 없어서 한적한 모습 

이뻤다

 

 

가까이에서 올려다본 모습

 

 



사실 이 곳은...

  

 

밤에봐야 멋지다 ㄷㄷ


몬트리올에 온지 얼마안되었을때 왔던 밤 산책에서 만난 예술센터...

해가 진지 얼마 안된시간이라 하늘도 건물의 조명도 이뻤다

 

 

그냥 구경하러 올라와봤는데 사람도 많지 않고 조용해서


반려자님은 우앙 로맨틱! 을 외치셨고 -ㅅ-;;;

난 그냥 조용해서 좋았다;;

      

  

왼편의 현대미술관 방면은 공사중이라

사람의 접근도 안되기도 하지만 보기에도 안좋긴 했는데

뒤에 보이는 건물들과 이곳의 공간 자체가 워낙 멋지다보니 그냥 좋았다

 

조명들이 워낙 좋으니 삼각대 없이 그냥 서서 이정도 찍을 수 있는것도 좋았고

  

 

순식간에 어두워져서 삼각대 없이 더 이쁘게 찍는건 힘들었지만

이뻤다

파란 조명도, 멋진 건물들 사이에 조용히 우리둘만 서 있는것도 

(우리같은 관광객들이 조용히 지나가며 사진을 찍긴 했는데 정말 숫자가 몇 안되었다)

 

바보 커플은 아무리 힘들어도 이렇게 그냥 같이 있는것만으로도 좋아한다 ㅎ

   

    

공사중이긴 했지만

뒤의 붉은 건물과 상막한 출입구가 묘하게 어울렸다

 

 

왼편으로 꺾음 전철역, 오른쪽으로는 숙소가는길인데

그냥 조그마한 이곳이 이뻤다

 

   

뒷쪽 건물은 영상을 쏘아서 계속해서 움직이는 영상을 보여주는데

독특하긴 했다

   

   

그리고 때마침 쏟아지던 비


밴쿠버에선 비가 와도 그냥 맞거다니거나 많이오면 그냥 후드 쓰고 다녀도 될만큼

아주 굵은 비가 좀처럼 내리지 않아

우산이 귀찮아서 잘 안쓰고 다녔는데


여기도 밴쿠버로 생각했다가 빗방울 하나하나가 자신의 존재감을 과시하듯

나를 한대 때리는 느낌으로 굵었다 -0-...


빗방울이 아플정도의 굵기...ㄷㄷㄷㄷ

  

   

건물구경을 하면서 잠시 비를 피해봤는데

가까이에서 본 건물의 디테일도 이뻤다;;


뭔가 청소기나 공기청정기 필터같다는 느낌이 많이들긴 했지만;;;;;;;;

  

  

돌아가는 길에 본 반대쪽

  

공사중인 저 구간막이가 좀 아쉽긴 하지만

아주 늦은 시간도 아닌 저녁시간을 이렇게 한적하게 둘러볼 수 있어서 인상적이었던 시간이었다

  

이 때 이후로 자주 왔다갔다 해봤는데 늘 사람이 많았던거 봐선

그냥 이때가 운이 좋았던거 같다

  

 

돌아갈때 사람이 없어서 다시 찍어봤는데

처음에 있는 해질녘의 여운이 남아있는 하늘이 더 멋있어서...

이건 그냥 사람 없다는데 의의를..

  

  

다른날 지나가면서 본 몬트리올 현대 미술관의 밤시간


오른편에 입구가 있지만

워낙 강추위를 자랑하는 몬트리올답게 내부는 모두 연결되어있다

전철부터 주변건물, 이 예술회관의 건물들까지 연결되어있어서 어디든 들어가면 찾을 수 있을줄 알았는데 ... 어렵더라;;


한국처럼 안내가 깔끔하면서 잘되어있는게 아니라

막 중구난방이고 뺑뱅돌고 전철 입구라 생각 안되는곳에 아무 표시없는 철문이 있고;;;;


아직 추운때가 아니라 그냥 나와서 그 건물을 찾아들어가서 들어갔다;;

  

  

<플라스 데자르, 몬트리올 예술회관 위치>


몬트리올 관광에 빠질 수 없는 예술센터이고

공연 뿐만 아니라 현대미술관의 전시도 좋기 때문에 꼭 보라고 추천할만한 장소


위의 사진들처럼 저녁의 야경도 볼만하기 때문에 굳이 예술관람이 아니더라도 올만한 장소다




sword

평범한 사람의 추억팔이 블로그

    이미지 맵

    America/Canada 다른 글

    댓글 18

      • 특히 저곳은 역시 밤에 봐야 그 멋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곳인듯요^^ 점점 쌀쌀해지는데 건강 잘 챙기시길요~

      • 주말엔 저녁에 사람들이 북적북적 하던데
        (데이트 코스같더라구요 ㅎㅎㅎ)
        저희 갔을때 사람 많이 없어서 좋았었어요 헤헤

      • 비밀댓글입니다

      • 혼자있는것보다... 다른것들이 저를 더 옥죄어올만큼 숨막히게 힘들어서...
        저 당시에도 사실 저희는 상당히 힘들긴 했습니다 헤헤....
        걱정 감사드려요 ^_^

        올해가 지나가면... 좀 좋아지지 않을까 위로 하며 보내고 있어요 ^^

      • 첫사진도 시원시원하고 썸네일로 넣으신 사진은 낭만적인 분위기가 매력적이에요. +_+
        얼마 전에 공기청정기 필터를 갈았는데 건물 사진 보고 빵 터졌습니다. ㅋㅋㅋㅋ

      • 공기청정기는 저만 그리 생각안하는거 같아 다행입니다 ㅎㅎㅎ

        진짜 필터같...ㅎㅎㅎ

      • place des arts에 다녀 오셨군요. 한때는 몬트리얼이 캐나다 제일의 경제 문화 예술의 도시로 각광을 받았었는데 92, 93년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월드시리즈를 2연패하면서 발전하기 시작하며 역전되어 버렸습니다. 그래도 프랑스를 제외하고 불어 사용하는 세계에서 제일 큰 도시입니다.

      • 몬트리올이... ㅠ_ㅜ...
        저도 이곳에 사시는 분에게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한때 잘나가다 많이 쇄락해서 신사업을 찾고 있지만 잘안되고 있다고...ㄷㄷ
        토론토가 워낙 거대한 도시가 되어서... 쉽지 않을거 같아요
        심지어 너무가깝기도 하고요 ㄷㄷㄷㄷㄷ

        불어에 대해선 알고가긴 했지만
        ... 불어 뿐만 아니라 생활 전반적으로 프랑스 영향권이라
        사는 사람들은 과연 자신들을 캐나다 사람이라 생각을 할까 싶을정도였습니다 ㄷㄷㄷ

      • 우아..정말 멋져요 반려자님께서 로맨틱을 외칠만도 하네요.
        저라도 그랬을것 같습니다.
        아주 조용한 분위기였다고 하셨는데요
        멋진 조명을 받아서 그런지 아니면 찍사님의 기술이 돋보인건지
        모르겠지만
        건물이 죽여줄 정도로 멋지게 보이는건 저만 그런가요?
        ㅎㅎㅎㅎ 멋져요. 브라보!
        참고로 사진기 어떤 모델을 사용하고 계시나요?

      • 워낙 힘들어서 그런지
        로맨틱은 잠시고 ㅎㅎㅎㅎ
        실제론그냥 한숨 돌리는 정도였던거 같아요 ㅎㅎ

        사진기는 니콘 D810입니다
        나름 아끼면서 사용한 제품인데 여기저기 문제가 많아서 힘들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ㅜㅜ

        저곳은 굳이 좋은카메라 아니더라도 잘나오더라구요... 삼각대 없어도 될만큼 야경이 밝아서 잘찍힙니다 ^^

      • 건물도 주변도 다 멋있지만
        야경사진은 소드님 덕에 예술적인 가치가 생겼네요 ^^
        힘들때 아름다운것을 느끼고 즐길 수 있다면
        거기다 혼자가 아니라 둘이서라면
        무슨일이 닥쳐도 잘 극복할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 에헤헤헤헤...

        힘들때 같이 해쳐나가는게 커플이겠죠 ㅎㅎㅎㅎㅎ 힘들때나 기쁠때나..

        그런데 지금 떨어져 지낸지 상당한 시간을 보내고 만날날만 기다리고 있어서 그런지 정신적으로 매우 힘들어하는 중입니다.... 하... 한달도 넘게 남았네요...ㅜㅜ

      • 퐁데자르였나요.. 파리의 다리에서 des arts 를 데자르라고 읽는 것을 보고 처음 알았었네요..
        데자르 얘기 써놓으신거 보니까 갑자기 생각나서.. ㅎㅎ
        확실히 건물 구경 할 때나 도시를 볼 떄나 낮하고 밤하고 느낌이 많이 다르죠.
        아침에 다르고 낮에 다르고 밤에 다르니.. 사람들도 없었다니 조용하게 야경을 즐기셨겠습니다.. ㅋㅋ

      • 원래는 왔다갔다 하면서 자주 본곳인데 사진은 사람없을때 찍은것만 정리했어요 ^^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