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의 새해를 여는 북극곰 수영대회 2018 (Vancouver Polar Bear Swim)

180101

Canada / Vancouver

English Bay

Vancouver Polar Bear Swim

밴쿠버 북극곰 수영대회

밴쿠버 폴라베어 스윔  

  

  

 

  해마다 미친사람들이 차가운 바닷물에 뛰어드는 행사...

  

  한국과 달리 밴쿠버는 여름도 바닷물이 차가워서 수영을 즐기기 힘든 곳이라

  겨울엔 더더욱 차가운 그 바닷물에 뛰어드는 그 말도 안되는 행사가 올해도 어김없이 열렸습니다

  

  참고로 이 미친 행사는 곧 100 주년을 앞두고 있고

  올해는 98회 입니다 -0-

  

  그나마 다행이

  올해는 작년의 엄청났던 추위와 달리 좀 따듯한편인 날씨에 속하기 때문에 인파가 엄청나게 몰렸다는거? ;;

  (2017년의 경우 엄청난 폭설과 한파로 해안가 모래위만 서있어도 냉기가 발을 뚫고 올라왔을 정도...ㄷㄷ)

  

  

 이 미친 행사가 곧 백년... =_= ..

 

 올해는 작년보다 매우 따듯해진 날씨에 해까지 떠서 이날 사람이 엄청났습니다 

  

  

  다만 저는 시간을 잘못맞추는 바람에 

  메인 행사인 사람들이 한꺼번에 뛰어드는 장면은 못봤네요 ㅎㅎㅎ

 

  

  시간이 지나도 물에는 사람들이 지속적으로 들어갑니다

  워낙 차가워서 오래있진 않고 금방 나오긴 하지만요..

  

  배위엔 모두 안전요원들이 상시대기하고요

 

  

  추워서 뛰쳐나오는 사람과

  열심히 뛰어들어가는 사람들

  

  

  작년과 달라도 너무 다른 날씨라

  사람들이 지속적으로 들어갔다 나왔다를 반복합니다

  

 

  사진만보면 한여름...

 

  시원시원하게 입수하는 장면이...

  

  미친거 같기도 하지만

  보다보니 많이 부럽기도 하더라구요

  

 

  날씨가 많이 좋아졌다 하지만

  차가운 바닷물 위에 계셔야 하는 안전요원 분들도 같은 생각이실진 모르겠지만요 =_ =

  

 

  우아한 걸음으로 저 차디찬 물로 걸어들어가는 분의 뒷모습...

  

  등근육이 부러워서 한참 봤네요..=_= ...

 

  

  빨간색 방한복을 입으신 분들만 아니라면 한여름의 시원한 해수욕처럼 보이지만

  1월 1일입니다... -0-...

  

  

  한바탕 찬물에 들어갔다 나오는 사람들을 관찰하시는 안전요원분의 바쁜 시선

  

  물밖에서도 쇼크를 일으키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배 위 뿐만 아니라 육지에서도 바빠서

  밴쿠버의 안전요원분들이 가장 바쁜 날이기도 합니다

   - 북극곰 수영대회, 불꽃축제

    

  

  친구들과 기념 사진도 빠질 수 없죠

 

  함께 할수록 자신감과 단결력을 높일 수 있는 행사이기 때문에

  가족과 친구들과 모임으로 만난 지인들과 함께 독특한 캐릭터들을 열심히 준비해서 모이고

  추위를 즐기는 흥으로 행사를 기다리고

  행사 후 그 강한 열기를 나누기 정말 좋아서 많이들 모이는데

  

  올해는 예년보다 따듯한 날씨로 더 많이 모였습니다

  

  사실 이 행사는 혼자만 참여하기엔 좀 힘든점이 있습니다

  혼자 온다 하더라도 참가들과 물속에 뛰어들고 나와서도 그 감정을 함께 표출하고 사진찍고 즐길수는 있습니다만

  여기에 와서 옷도 벗어야 하고 그 옷과 신발을 누군간 챙겨줘야하기에... 

  많이 함께할수록 좋더라구요

  

  물론 근처에 사는 사람들은 슬리퍼에 두툼한 목욕가운 하나입고 나와서

  쿨하게 물에들어갔다 나온 후 다시 가운입고 집에 가던데 ㅎㅎㅎㅎㅎ 

  모두가 그렇게 할 순 없죠 ㅎㅎㅎ

 

  

  본 행사가 진행되는 시간을 훌쩍 넘겼는데도 아직도 많은 인파가 해안가에 있었구요

  

 

  엄청 많은 인파가 빠져나갔는데도 한참이나 진행되기에 사람들 정말 많더라구요 

  그리고 현지에선 이 행사를 위한 모임도 있어서

  오랫동안 참가하신 분들은 전신에 평생동안 참가해온 뺏지를 온몸에 걸치고 있으시기에 존경도...

  

  추운겨울에 찬 바다에 뛰어들어가는게 진짜 미친게 아닌가 싶었지만

  볼때마다 느끼지만 정말 대단하고 존경심이 절로 솟습니다

  

  내년엔 나도 해볼까... 했지만 

  역시나 올해도 그냥 보러왔구요... ㅠ_ㅠ...

  

  또 생각만 해봅니다 내년엔... 나도? ㄷㄷㄷㄷ

  

  

  가는곳마다 사람들이 사진을 찍어대며 시선에 한몸에 받자 부끄러워 하신 아빠...

  하지만 따님이 너무나 좋아하시니 아빠의 부끄러움은 그냥 다 사라지는듯 하더라구요 ㅎㅎ

  

  가족단위로 정말 많이 참여하는것도 정말 좋아보였습니다

  

  

  볼때마다 정말 참가자들이 부럽고 대단한 행사인거 같아요


  내년엔... 도전 ? 

  

  하... 하하...

  




sword

평범한 사람의 추억팔이 블로그

    이미지 맵

    America/Canada 다른 글

    댓글 26

      • 부분만 찍으면 여름 휴양지 인줄 알거같아요!!!!!!!
        1월에 바닷물에 뛰어드는 행사라니..존경스럽습니다!!

      • 올해는 그나마 좀 따듯한 날씨여서 엄청난 인파가 몰렸는데요

        작년은 정말 추웠습니다
        아침까지 내린 폭설로 엄청난 눈이 모래위에 그대로 있었고 방한부츠 위로 냉기가 올라올정도로 어마어마했는데도 사람이 많았거든요 ㄷㄷㄷ

        진짜 미친거 아닌가... 싶다가도
        보고있음 그 열정 그 강한 정신력에 부럽기도 하고
        이 행사를 위해 서로 다독이며 추카해주며 즐겁게 축제처럼 즐기는 모습이 너무나 멋졌습니다

        그래서 볼때마다 부러워합니다 ㅠㅠㅠㅠㅠ

      • ㅎㅎ 캐나다사람들 대단하네요. 겨울을 저렇게 열정적으로 즐기다니..
        내년엔 sword님도? ^^

      • 볼때마다 부러워하긴 정말 부러운데요...

        밴쿠버의 겨울 날씨가 한국보다 좀 따듯하다 하지만..

        물은 안그렇거든요... ㅠ_ ㅜㅜㅜㅜㅜ
        물은 정말 차갑습니다 북극에서 내려오는 물이라 한여름에도 수영에 적합하지 않은 바다일정도인데
        겨울은 살이 베일것 같은 차가움이... ㅠㅠㅠㅠㅠㅠㅠ
        그래서 작년도 엄청 부러워했지만
        ... 올해 따듯한 날씨에도 손만 잠깐 물에 대보고 왔습니다 ㅠㅠㅠㅠㅠ

      • 아하하하하핫~~~ 츕....@.@ 근데 넘 멋져요!!!! 저 이거 듣기만 했는데 생생한 사진 여기서 보네요!! 저도 여자분 등근육!!!!!!홀릭...스크롤 멈춤이요!! 내년에 도오전~~~!! 응원 안할래요! 그러시기엔 사진을 너무 잘 찍으시기 때문이에요~ㅎ 저두 주말에 축제 갔다 와서 떡실신되어 낮잠을 밤잠처럼 잤네요ㅎㅎㅎ 매력적인 캐나다 겨울입니다. 굿밤 되세요^^

      • 진짜 입으로는 다들 어떻게 된거 아닌가.. .막말을 하긴 하지만
        마음속에선 정말 깊은 부러움이... ㅠ_ ㅜ ...

        내년은 무리고... 100주년 쯤? ㅎㅎㅎㅎ
        -0-...
        그래도 일단 목표는 99회인 내년입니다 ^^

      • 앜 ㅎㅎㅎㅎ 마지막 사진 아버님 ㅎㅎㅎㅎㅎㅎㅎㅎ 귀여우시네요
        바다에 뛰어드는건 ... 사진은 참 예쁜데 ㅎㅎ
        한국날씨가 오버랩 되면서 몸에 소름이 촤악 ㅎㅎㅎㅎ

        그래도 기회가 된다면 해보고 싶긴 하네요

      • 어린 딸이 폴짝폴짝 뛰면서 너무 좋아서 아빠손붙잡고 너무 좋아해서 보는 사람들이 전부 아빠미소를 했지만
        정작 아빠분은 엄청 부끄러워하셨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으아아 보기만 해도 심장마비 걸릴 것 같아요ㅠㅠㅠㅠ저는 한여름에도 완전 찬물로는 씻지 못하는지라 겨울에 저렇게 차디찬 바다에 뛰어드는 사람들이 정말 대단해보여요bbbbb

      • 저는 그나마 두번째 보는거고
        올해는 좀 따듯한 편이라 괜찮지...

        작년엔 진짜 욕했습니다 ㄷㄷㄷ
        너무 추운데다가 눈도 엄청 온상태라 모래밭에 서있기만해도 발이 찢어지게 아파올만큼 추웠거든요 ㅠㅠㅠㅠㅠㅠ

      • 분명히 저분들 한국에 오면 춥다고 하실 거 같은데... 이해가 안돼요ㅋㅋㅋㅋㅋ 어떻게 저러죠ㅋㅋㅋ 초인이신듯ㅋㅋㅋㅋㅋㅋ
        호주에서도 영하로 잘 안내려가는 도시에 살아서 현지인들에게 한국 얘기하면 거기서 못산다고 쏘 프리징 춥다고 하시던 분들이 호주겨울에 반바지로 다니더라고요 -ㅇ-...
        호주 겨울이라고 안추운 건 아니었는데....

      • 밴쿠버는 그나마 따듯한 곳이라
        어마어마하게 추웠던 토론토나 몬트리올 같은 동부에 비해선 무난한 날씨여서 다행이지..
        아니면 이런행사 못했을거 같아요 ㄷㄷㄷ

      • 햐 너무 춥네요. 지금 서울 한복판에서 버스 기다리면서 덧글쓰는데 춥기도 하고요. 사진도 추워보여요 ㅎㅎㅎ

      • 날씨가 화창해서 그렇지 춥긴 추웠습니다 ㅎㅎㅎ
        사진의 다른사람들 옷차림만 봐도...ㄷㄷㄷㄷ
        그래도 엄청났던 작년겨울에 비하면 좋은편이지만 ... 어후...
        한국에 비하면 그나마 따듯해서 다행이랄까요 ㄷㄷㄷㄷㄷ

      • 와우 정말 도전하실 생각도 있으신건가요?
        대단하셔요ㅋㅋ 저라면 절대 생각도 안했을 것 같은데ㅋㅋㅋㅋㅋ
        기왕이면 준비 열심히 하셔서 100주년 때 도전해보심은 어떠신가요?ㅋㅋ
        이런 행사가 100주년을 앞두고 있다니 정말ㅋㅋㅋㅋㅋㅋ 믿기힘드네요ㅋㅋ

      • "생각만" 하고 있습니다...ㄷㄷㄷ

        이게 미친거 같긴 하지만
        실제로 보면 엄청 ... 사람들을 열광적이게 하고 뜨겁게 만드는 그런 열기가 느껴지거든요...
        보는것만으로는 만족을 못하기에 해마다 참가자들이 늘었다가
        작년엔 너무 추워서 확 줄고... 올해는 좀 늘었는데
        올해의 여파로 내년과 후년은 아주 북적일듯 합니다..

        저도 생각만 하고 있습니다
        100주년...쯤? ㄷㄷㄷㄷㄷ

      • 모스크바 보다 추운 철원의 맛을 봐야...(응?) 근데 저 날씨에 저렇게 한다는 거 자체가 건강하다는 걸 증명하는 거 같아 보기 좋아보여요. 물론 전....못합니다 ㅜㅜㅋㅋㅋㅋㅋ

      • 우후 ~~ 철원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캐나다 동부는 철원이상으로 영하 40도를 찍어서 난리가 나긴 했습니다만...
        밴쿠버는 정말 그정도가 아니라 다행이예요 ㄷㄷㄷㄷㄷ

      • 지난번 대회 글 올리셨던 것도 생각나는데 올해도 그 열기(!)가 여전하군요. +_+
        한여름에도 뜨거운 물로 샤워해야하는 저로서는 그저 이렇게 구경만...ㄷㄷㄷ
        하늘과 물 색감이 워낙 예뻐서 춥지만 춥지 않고 시원한 풍경들이에요. :D

      • 올해는 평소보다 더 따듯해서 엄청인파가 몰렸더라구요 ㄷㄷㄷㄷ
        끝나고 나서도 인파가 상당히 많았었어요 ㄷㄷㄷㄷㄷㄷ

        이날은 화창해도 좀 쌀쌀한 정도라 말씀하신것처럼 그냥 시원한 풍경이라 생각하셔도 되실것 같아요 ㅎㅎㅎㅎㅎ

      • 여름에 사진에 나온 English Bay에 자주 놀러갔는데, 물이 차갑다는 생각은 해 본적이 전혀 없어요. 시원한 사진 감사해요~

      • 여름에 바닷가에서 수영하는 사람 자체가 많지 않은 이유가 추워서 인데...
        해수욕을 즐기셨다니 대단하세욤 +_+ !!!!

        저는 카약을 좋아해서 여름엔 주로 카약을 탔었는데 물이 차서 그냥 카약만 즐기고 있습니다 ㅠ_ ㅜ...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