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에서 하는 셀프이사 유홀(U-Haul) 예약하기

Jan 2018

Canda / Vancouver

U-Haul

밴쿠버 셀프이사 트럭 유홀(Uhaul) 예약하기

  

  

  

한국도 편의에 따라 다르겠지만

셀프가 당연하기도 한데

  

캐나다에서 한국처럼 포장이사 부르려면 압도적인 가격에 놀랍기도 하기에

이곳에서도 셀프이사가 보편적이다 

  - 전체 포장이사 부터 단계적인 가격차이 시스템이 있지만 돈 들어 가는건 마찬가지라 그게 그거;;


한국에서도 자취를 하며 이사를 여러번 했었지만

짐이 많지 않아 초반엔 걸어서 옮기고 나중엔 이사업체에 트럭만 보내달라고 해서

개인 트럭업자의 트럭에 짐을 옮겼었다

  

하지만 여기서는 운전하는 사람의 인건비도 당연히 비싸기 때문에

트럭자체를 빌려서 운전도 직접, 짐도 직접 옮기는 이사가 보편적인데

그 중 가장 대표적인 유홀(Uhaul) 을 빌려서 이사하는 과정을 적어봤다


... 다음에 이사할때 참고하려고 =_= ...


https://www.uhaul.com


유홀의 홈페이지 들어가면 나오는 화면인데

생각보다 예약하는거 간단하다


차량을 픽업할 곳과 반납할 곳을 선택하고

날짜와 시간을 선택하고 Get Rates 를 누르면 된다


참고로 한국에선 이사를 원하는 날짜를 조정하면 되지만

이곳에선 조정보다는 거의 월말 이사, 1일 입주... 가 (압도적 + 강제적으로)보편적이다


그래서 이사가 월말에 집중하기 때문에 

원하는 날짜와 시간에 이사를 하려면 일찍일찍이 예약을 하는게 좋다



유홀의 픽업 매장은 생각보다 많기도 하지만

평소 차량을 주차하고 기다리는 정식 매장보다 지정 시간에 픽업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 매장도 많다


그래서 평소 지나다니던 길에 있던 상점이 알고보면 픽업할 수 있는 대리점이었기도 한다는거 ㅎ

  

아무튼 저렇게 원하는 차량과 날짜, 대여시간등을 정하고 넘어가면

  

    

더 필요한거 없냐고 물어본다 ㅋ


기본적으로 몇개씩 카운팅이 되어있으므로 그냥 보고 넘어가면 안되고

필요없는거 빠짐없이 0 인지 확인하고 넘어가야 한다


나같은 경우 이사들어갈 집 주인의 배려로 일찍 들어가게 되어서 어느정도 옮겨놓은 상태라

박스는 필요 없었는데

여기선 한국 우체국처럼 크기별로 박스를 판매하는게 아니기 때문에

박스 구하는게 쉽지 않으므로 

차량 대여시간을 길게 하고 짐을 포장하면서 이사할 생각이라면 박스도 주문해서 이사하는것도 나쁘지 않다


캡쳐를 못했지만

나는 이사를 위한 끌차를 하나 추가했다

  

  

그리고 반드시 들어야 하는 보험


보험 15달러 밖에 안하므로 꼭 드는거 추천




다 하고나면 예약사항 보여준다


참고로 트럭 사용시간은 기본이 4시간인데

짐이 별로 없다면 괜찮지만 우리는 짐이 무진장 많아서 짐 싣고 내리는데 4명이서 시간이 빠듯했다 ㄷㄷ


    

네버앤딩 스토리도 아니고 끊임없이 보여주는 다음 옵션...


창고는 필요없니?



짐꾼은 필요없니?



모두 필요없다고 노땡스~ 넘어가면 끝 !




하지만

나는 분명히 트럭을 빌렸지만

당일 되어서 으로 강제 변경되는 일이 생겨버렸다 =_ = ...


심지어 아침 10시 예약이 아닌 9시 반으로 확 땡겨지는 사태까지... =_=...


미안하다고 30분 더 쓰라고 하는데...

  - 먼저 이야기 했다 시피 원래의 매장이 아닌 업무를 대행하는 대리점이라 차량이 항시 있는것도 아니고 

    예약이 많을경우 일이 좀 꼬일 수도 있나보다 -0-



  

밴에 정말 한가득... 정말 가득찼고

이사가 한번에 끝나긴 했지만 짐이 워낙 많아서 정말 아슬아슬하게 다 담아서 이사를 마쳤다

우린 쇼파도 없고 큰 가구도 없고 책상이랑 책장을 다 분해했는데도...ㄷㄷ



폭우 주의보가 내린 와중에 비를 맞아가며 ㅎㅎㅎ

아무튼 정리를 하자면



예약시

  - 기본 4시간 이지만 넉넉하게 사용시간을 정하길 추천

  - 포장용품 등 잘 확인하고 추가

  - 이사짐을 옮기는 끌차등을 대여하는걸 추천하지만 저렴한거 말고 가구를 옮길만큼 큰 평평한 끌차 추천

  - 예약 하자마자 꽤 늦은 시간에도 바로 전화가 오기 때문에 예약 후 전화 잘 받아야 한다

  - 예약시간과 픽업 트럭등을 예약처에서 바꿀 수도 있으니 항상 넉넉히!

  

픽업시

  - 예약번호(메일), 신분증, 운전자는 운전면허증 지참

  - 15분 정도 일찍 도착

  - 운전자가 예약인과 동일하지 않아도 되지만 픽업시 함께가야 한다

  - 대여용품이 있다면 반드시 확인


사용시

  - 랜딩존이 따로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주차비를 내기 위한 25센트 동전을 충분히 확보해 둬야 한다

  - 건물의 경우 엘리베이터 예약을 꼭 빨리 해야 한다

    이사 시기는 거의 몰리기 때문에 엘리베이터 예약을 못했을 경우 난감한 경우가 생기기도

    

반납시

  - 서류사항 잘 보기

  - 기름양, 빌린 제품들 확인

    우리는 너무 가까운곳을 딱 한번만 이동하여 바로 반납해서 그런지 기름양 변동이 없었... 

    

  


폭우가 내리던 날이었지만

도와 준 주인들의 큰 도움으로 무사히 마쳤던 이사


이사는 역시나 쉬운일이 아니다 ㄷㄷㄷㄷ






sword

평범한 사람의 추억팔이 블로그

    이미지 맵

    America/Canada 다른 글

    댓글 28

      • 저희는 작년에 이사할때 유홀 예약 시간을 갑자기 두시간이었나;; 미룬다고 연락이 오기도 했었어요.
        저희는 짐꾼도 두명 시간 맞춰어 고용해 둔 상황이었고 이사 오가는 아파트 엘레베이터 예약도 다 시간 맞추어 했었는데 진짜 완전 멘붕..;;
        다행히 전화해서 엄청 따지고 막 유홀 통해서 고용한 짐꾼 시간은 어떻게 할거냐 어쩔거냐 막 난리 피우니까 원래 시간에 차를 주기는 했었지만요ㅠㅠ
        진짜 다시 하고싶지 않은 경험이었어요ㅠㅠㅠㅠ

      • 헐... 저희는 예약시간보다 강제로 30분이 땡겨서 아침일찍 갔어야 했는데
        2시간이나 변경이 되다니 ㄷㄷㄷㄷㄷ

        여기 일처리가 아주 매끄럽거나 그런건 아닌가봐요 ㄷㄷㄷㄷㄷ

        짐꾼도 짐꾼이고 엘레베이터 예약까지 다 해뒀는데... ㅠ_ㅠ
        저희 건물은 이사시 엘리베이터 사용비가 200 달러라 엄청 비싼편이거든요... 그래서 만약 그런 상황이었으면 멘붕이었을것 같아요 ㄷㄷㄷㄷㄷㄷㄷ

        유홀은 사용시 정말 차 받을 때까지 긴장을 늦추면 안되는게 함정 같아요 -0- !

      • 밴쿠버에서는 이런 식으로 이사를 하는군요 글과 댓글을 보니 저런 식으로 변경이 되는 경우가 좀 있나봐요ㅠㅠㅠㅠ

      • 아무래도 이사라는게 변수가 워낙 많은 일이다보니
        제때 반납하기도 힘들기도 하고 제때 빌려서 진행하는게 잘 안되기도 하는거 같아요

        그래도 큰 비용을 들이기 보다
        워낙 저렴하게 이사를 할 수 있어서 많이들 이용하는 업체입니다 ^^

      • 트럭인데 밴 @.@ 어쩌라는건지....당황하셨을텐데 어쨌든 이사하셨으니 다행이네요. 날씨가 정말 안 좋았는데 지인 분 도움 받으셔서 다행이에요. 아....그 고마움, 민망함 잘 알지요ㅠ 저희는 당일 이사후 식사 대접하고 이후 기프트 카드랑 감사 카드 줬는데 이사하는 날 밥 한 끼 사줬으면 됐지 왜 주냐고 종이 카드만 받고 선물은 안 받더라구요 - -;; 인건비 비싼 나라인데 도움을 주는 데에는 확실히 쿨한 것 같아요^^;; 일종의 품앗이이니까 언젠가 또 도움이 되어드릴 날이 오겠지요!^^ 큰 일 하셨네요 얼른 몸 추스리시길요

      • 트럭을 빌렸는데 밴... -0- ...

        크게 당황스럽긴 했는데
        아슬아슬하게 다 들어가긴 했습니다 ㄷㄷㄷ

        그리고 그 도와주신분들에 대한 민망함... ㄷㄷㄷㄷㄷㄷ
        이사 후 한국식 중화요리집을 가서 요리를 쏘긴 했지만 그래도 민망하더라구요 ㅠ_ㅠ....

        근육통도 금방 풀렸고
        큰 짐들도 빨리 정리가 되었지만 아직 이사한지 얼마 안되어서 소소한 것들은 아직 조금씩 정리중이니 금방 될것 같아요 ^^

        감사합니다 ^0^

      • 아구 정말 고생이 많았네요.
        우리나라가 이사도 훨 쉬운듯..
        예약을 했는데도 그렇게 어긋나면 황당할듯 하네요.
        빨리 몸살 추스리고 즐거운 새집생활 하세요~^^

      • 한국에서 이사할땐
        그냥 트럭만 요청해서 개인트럭 아저씨가 운전만 해주시고 그랬거든요...
        하긴 그땐 짐이 많지 않았지만

        이번엔 짐도 많고 인건비도 비싼곳이라
        주변 지인들의 도움으로 셀프 이사를 했는데... 역시 이사 힘들어요 ㅠㅠㅠ

      • 이사가 정말 힘든데 해외에서 이사 하시느라 정말 힘드셨겠어요 ㅠㅠ 날씨까지 안 도와주고...ㅠㅠ
        그래도 무사히 이사하셔서 다행입니다!

      • 날씨가 하필 그날 ㄷㄷㄷㄷㄷ
        잘 끝났지만 정말 일주일 내내 정리만 했네요 ㄷㄷㄷ

      • 트럭에서 밴으로 변경된 거는 황당하셨겠어요.
        공간 차이가 상당 했을텐데, 한 번에 짐이 정리되어서 다행입니다.
        이사는 정말 큰 일 같아요. 소드님처럼 비까지 오면... 덜덜덜;;;

      • 공간 차이가 좀 나긴해서
        마지막에 짐이 안들어가는건 저녁에 다시 와서 한번 더 옮기긴 했습니다 ^^
        얼마 안되서 버스로 옮기긴 했지만요 ^^

        비가 엄청 와서 곤란하긴 했는데 생각보다 좀 수월했어요....
        다시 하고 싶지 않은 이사입니다 ㅠㅠ

      • 아니, 트럭에서 밴이라니....... 다 담으셨다니 다행이긴 한데, 용량 차이가 너무 나는 거 아닙니까 ㅠ_ㅠ...
        거기다 시간도 휙휙... 이 무슨 ㄷㄷㄷ..

        진짜 캐나다에서 이사하기 힘드네요 ㅠ_ㅠ

      • 많이차이나긴 했는데
        정작 짐은... 아주 조금 안들어가서 한번 더 버스로 옮겼습니다 ㅠㅠ

        이사는 역시 힘들어요 엉엉 ㅠㅠ

      • 이사하시니라고 넘 고생하셨습니다.
        저도 곧 있으면 이사인데...음...이럴때는 한국에 사는게 편한것 같습니다. ㅜ.ㅜ
        정말로 넘 고생하셨습니다.^0^

      • 한국은 아무래도 지인들도 더 많고
        살던곳이라 상황도 잘 알아서 좀 더 수월하죠...
        한국에서는 짐이 많지 않았던 터라 여기서는 더 힘들었던거 같아요 ㅠㅠ

      • 오호 +_+ 이런것도 있었군요.
        하긴 큰 짐들 옮기려면 있어야겠죠 허허허헣

        캐나다에 사시는 한국인분들에게 정말 유용할것 같은 꿀팁 포스팅이네요

      • 저는 이곳에서 산지 얼마 안되어서 얻어듣고 줃어듣고 해서 이용했는데
        많은 북미 지역 분들은 대부분 아시더라구요 ^^

        인건비가 워낙 비싼곳이다 보니 정말 많이 이용하는곳 같아요 ^^

      • 비밀댓글입니다

      • 앗!!!! 걱정 감사합니닷 ㅠ_ㅠ... 감동.... ㅠㅠㅠㅠㅠㅠㅠㅠ

        저는 생각보다 하루이틀로 괜찮았는데
        반려자님이 과로로인해... 몸이 좀 안좋으신 상태에서 이사까지 하셔서 몸져 누으셨...
        덕분에 저도 쉬지 못하고 일주일 내내 정리만 했습니다 ㅠ_ ㅜ.....
        일주일까지 걸릴만큼의 짐은 아니었지만
        아무래도 기존 집과 달라서 이리저리 움직이느라 시간이 걸렸네요... ㅠㅠ
        걱정 감사드립니다 ^0^!!!!!!!

      • 아이공~ 고생하셨네요! 두분 모두 정상 컨디션과 일상으로 잘 회복해가시길요!

      • 정말 이사직후 일주일은... 엉엉... ㅠㅠㅠㅠㅠㅠㅠㅠ
        반려자님은 허리를 삐끗하셔서 큰 고생하시는 덕분에
        저는 이사 정리와 반려자님 병수발에 아주 고생 했습니다 흑... ㅠㅠ

        감사하여욤!!!!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