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 Westin Seattle 웨스틴 시애틀

US

Seattle

Westin Seattle

웨스턴 시애틀 

Deluxe Rooms

160423 ~ 24 (1박 2일)




캐나다에 갈때는 직항으로 밴쿠버로 들어갔지만

한국으로 돌아갈때는 시애틀로 들어가게 되어서 묵게된 숙소


시애틀에서 뭔가 관광을 할생각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주변을 한바퀴 돌아보기에 관광지에 있는게 나을것 같아 도심에 있는 호텔 중에 고른게 웨스틴 시애틀


밴쿠버에서 버스를 타고 4시간만 이동하면은 시애틀에 도착하는데

시내 중심가에 내리게 되어 걸어서 이동할만한 거리에 웨스턴 시애틀이 있어서 골랐으나


나중에 버스 내리고나서 보니 쉐라톤이 버스 하차장 바로 근처에 있었음... =_=


밴쿠버에서 타서 시애틀에서 내리는 버스정류장(말이 버스정류장이지 그냥 길가에 내린다)에서 걸어서 15분 정도의

웨스틴 시애틀




짐이 가벼워서 그냥 끌고 걸어왔는데

밴쿠버에 비해거 길이 좀 울퉁불퉁이라 좀 애먹음;;


최근 여행하면서...

이상한 징크스가 ...;;
8 이란 숫자를 좋아하는 중국사람 처럼 내가 생긴걸까;;; (어딜가도 중국사럄이냐는 말은 안듣는 편인데;;;)
이상하게 8이 들어간 방을 많이 묵는다;;

8층이거나 18층... 아니면 그냥 8이 들어간 객실;;;


방에 들어와서 바로 왼편에 있는욕실


넓찍하고 고급져보이는 조명이지만

정작 세면대는 저려미로 보인다;


깔끔한 샤워실


밴쿠버의 고정식 샤워기에 진저리날 무렵이라 그런지

샤워기가 반가운;;


하지만 어메니티가 바디로션, 샴푸, 컨디셔너만 딱 있고 바디워시는 없었돠

비누가 있긴 하지만 난 그냥 내 바디워시 꺼내서 썼음;


샤워커튼은 새거티가 확연히 나는 깔끔하게 칼각잡힌거였는데

샤워고리도 이뻐서 찍을려다 안찍음;


바디로션, 클린징티슈, 컵... 간단히 있어서 휑하게 보이는...

개인적으로는 걸리적거리는 조명이라던가 조화 같은거 없어서 넓어서 좋았음

드라이기는 욕실 밖 옷장에 있다;

욕실문에 걸려있는 호텔가운인데

가운재질이 좀 더 두꺼운 스포츠 타올같은? ..

얇으면서 물을 흡수하고 몸에 착 감겼다


클래식한 느낌의 고급진 쇼파와

마음에 들었던 거울...


일전 방콕에서 묵었던 호텔의 거울과 비슷하긴 한데 

그건 좀 디자인이 지나친 반면

이 거울은 딱 적당한 거울같았음;


뭔가 넓찍한데 횡한 느낌이 드는 객실


개별로 보면 적당히 고급지기는 하나...

오래 된 느낌이 안들 수 없는 휑한느낌...


책상엔 웨스틴 시애틀 포스트잍과 볼펜이 있음


1명 묵는다고 물은 덜렁 하나만 놓는 센스 =_=

노트북 켜고 코드를 꽂을려고 보니 충전할 수 있는게 없다... 당황;;


방을 샅샅이 둘러보고 찾아보았는데

결국 충전기는 오른쪽 구석에 있는 저 까만거 하나다....;;;


110V, USB를 이용해서 충전할 수 있는 저 까만거...;;


그나마 꽂아두기만 하면 충전안된다

뒷편에 On / Off 가 있는데 그거 켜줘야지 충전이 된다

충전 꽂아두고 씼고 나왔는데 폰이 방전되어서 당황했;


TV 아래의 선반을 열면 보이는 스벅 커피

스벅의 도시라고 스벅커피 3개와 스벅로고가 있는 컵이 준비되어있다


TV앞에 있던 가이드인데

유료채널이 안내되어있음;;


그냥 채널을 위아래로 움직이면서 보다보니 MTV가 나와서 그것만 틀어놨다..

마침 프린스 사망으로 특집으로 프린스 뮤직비디와 라이브가 나왔음 -_ㅠ


커튼치다가 당황함 =_=


좋게말하면 클래식하고... 직접적으론 좀 올드한 티가 나는 호텔이지만

구석구석 깔끔하게 관리하고 유지하는게 눈에 보이는 호텔인데

커튼 안쪽은 저렇게 죽죽 찍어져있어서 순간 시껍함 -ㅅ-;;


뭐야... 무서워... 



창문에서 본 풍경

그나마 비가 좀 잦아들었을때..


창문에서 보는것처럼 밖에 나가니... 시애틀 참 칙칙...;;

4시간 반에 걸쳐 아랫동네 내려왔지만..


밴쿠버보다 추워서 당황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야경감상은 뭐 할거 없고...

아래 모노레일 다니는것도 한두번만 신기하고


그냥 침대로..;;


전등과 거울이 보여주는 분위기가 꽤 맘에 들었던...




물론 이용하는 헤븐리베드도 정말 좋았다


짝꿍님을 위해 고급 호텔침구인 헤븐리베드를 이용하는 이곳을 예약했는데...

주말 출근 때문에 결국 시애틀은 혼자 왔다가 한국을 가는... -_ㅜ


아침에 다시 찍어봄 ㅎ


침구는 진짜 부드럽긴 부드럽드라....


밴쿠버에서 버스를 타면

오른쪽의 시애틀 웨싱턴 스테이트 컨밴션 센터앞에서 내리게 되고


캐리어 끌고 15분 정도 걸으면 웨스틴 시애틀이다





Westin Seattle 웨스틴 시애틀 정리


장점

 - 공항과 접근이 좋은 웨스트레이크역과 가까움

 - 시애틀 스벅 1호점 등 주요 관광지가 가까움

 - 주변 쇼핑센터가 많은 도심 중앙에 위치

 - 고급 침구브랜드 헤븐리베드 사용

 - 호텔에서 바로 출발하는 공항버스가 있어 짐이 많거나 비오는날 전철역 가는것도 귀찮다면 추천함

   (15불, 예약을 하지 않으면 못타지만 전철을 타고 공항을 가면 한참을 걸어야 하기에...버스도 좋다)

 - 유명 호텔체인답게 룸컨디션이 좋음 


단점

 - 올드한 느낌이 드는건 어쩔수 없..

 - 체크인, 체크아웃 등 시간이 꽤 걸리는 편인데 컨시어지까지 모두 친절한편은 아님;;;

 - 북미지역은 원래 호텔이 비싼편이지만 할인행사 할때 아니면 묵기 곤란한 가격


sword

평범한 사람의 추억팔이 블로그

    이미지 맵

    Sleep & Eat/Sleep 다른 글

    댓글 14

      • 오랜만에 뵙네요! ㅎㅎ 이 호텔도 전경이 좋아보입니다 :)

      • 집에 모니터가 없어서..
        한동안 뭘 할 수가 없었습니다 ㅠ_ㅠ...

        이제 뭔가 할 수 있게 되니
        바빠지고.. 또 떠나게 되어 또 포스팅이 뜨문 뜨문 올라갈것 같습니다 ㅠㅠ
        이렇게 블로그가 죽어가네여 ㅠㅠ

      • 흐익ㄷㄷㄷ 커튼 찢어진 게 컨셉이 아니고 정말 너덜너덜한 건가요?

      • 진짜 찢어져 있었어요...갈기갈기...;;

        저렇게 너덜너덜한게 딱 보이니
        깜짝 놀랄 수밖에요;;;

        그냥 좀 찢어진거 아니고 저정도라 진짜 무슨 폐가 커튼도 아니고 ㄷㄷㄷㄷ

      • 아~ 헤븐리베드 넘 좋아요...ㅎㅎ
        보기만 해도 잠이 솔솔 ^^

      • 헤븐리는 진짜 사랑입니다 ㅎㅎㅎ
        진짜 좋고 가격이 안아깝죠 ^^
        해외에 나가야 하는것 때문에 직구로도 사질 않았는데
        다음에 기회 되면 캐나다로 받고 싶어요 ㅎㅎ

      • 엌 ㅎㅎㅎ 스벅커피 깨알같네요+_+
        그나저나 커튼 ㄷ ㄷ ㄷ뭥미
        발견을 못한걸까요...
        시애틀 뭔가 낭만적일것만 같은 느낌

      • 엄청난 노숙자
        춥고 비오고 칙칙한 날씨
        길거리의 굴러다니는 심각한 쓰레기들...

        저는 그닥 좋은인상이 안남았어요...ㅠ_ㅠ...

      • 영화"시애틀의 잠못 이루는 밤" 맥라이언이 한참 예쁠때이지요...
        약간 그레이 시애틀 느낌이 드는군요 하하
        미국이란 느낌 확확 들어요
        요즘 일주일은 미국에서 온 친구 때문에 미국이 가고 싶어지네요
        새로 구입한 모니터 구경 좀 해요 ~~~

      •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은 제가 너무 어릴적이라.. 잘 모르겠지만
        그레이 아나토미는 비슷하다고 느꼈습니다 ㅎㅎㅎ

        모니터는 일단 캐나다로 완전히 이주를 하면 쓰려구요 -_ㅜ..
        집이 너무 꾸질해서... 사진을 못찍겠어요 ㅠㅠㅠ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