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거에도 흥겨운 밴쿠버 사람들 (Vancouver Ferris wheel)

181026

Canada / Vancouver

Vancouver Ferris wheel 

밴쿠버 대관람차

 

 

 

한국도 요즘 할로윈 분위기로 흥하다고 하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밴쿠버도 마찬가지로 지난주부터 본격 할로윈 분위기로 

도시 곳곳에서 벌써부터 대낮에... 할로윈 복장을 하고 돌아다니는 사람이 있을만큼의

중요 행사 중 하나인데요

 

사람들이 할로윈으로 들뜬 분위기가 형성되는 이 시기에

대 관람차로 자선행사를 한다고 해서 다녀와 봤습니다


밴쿠버엔 대 관람차가 없기도 하거니와

관람차가 들어서는 랍슨광장의 경우 규모가 매우 큰 그런 광장이 아니기 때문에 도대체 어떻게 놓을려고 하는건가 하는 궁금증이 생겼기 때문인데요

 

 

-0- ...


어... 음... 음...;;

너...너무 작잖;;;;;;


물론 이 행사는 단 하루만 하는 행사이기 때문에 런던이나 싱가폴같은 아주 큰 관람차는 기대하지 않았던건 사실입니다

그래도 너무작아 저는 잠시 허탈감을 감출 수 없더군요 ㄷㄷㄷ


그런데 사람들이... 너무나 흥겨워해서 조금 의외였습니다 -ㅅ-...


놀이기구라면 다른데 가도 있는데 왜??? ... 라는 생각이 들 만큼이요

도시 외곽이 아닌 한가운데 다운타운에서 이런 행사를 펼치고 있어서 가까운데서 펼쳐진 행사라 좋아하는건지...


저에겐 관람차보다 위 사진 왼편에 있는 도넛가게의 냄새가 절 더 미치게 했습니다

단거 못먹는데 현장에서 굽는 달짝지근한 도넛의 향기가....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저도 도심 한복판의 이런 웃음소리 들리는 (이때엔 웃음소리였...) 대관람차를 보니

기분이 조금 업되는걸 느낄 수 있긴 하더라구요 ㅎㅎㅎ

  

일 때문에 반려자님과 떨어져 지내기 때문에 이런 즐거운 분위기가 아주 흥겹진 않았지만

그래도 이런 분위기라도 혼자서 즐기는것도 나쁘지 않았습니다 ^_^

(이렇게 떨어져있을 때만 사랑꾼 -ㅅ-)  


그래도 관람차가 낮아도 너무 낮아서...


근처의 낮은건물보다도 높질 않아서 타고 싶은 마음은 사라지더라구요 -_ㅜ

 

 

근처에선 방송을 준비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구요

 

 

도넛가게와 오락가게 밖에 없고

나머지는 기부금을 받는 행사사들이었지만

사람들은 이 작은 행사가 뭐 그리 좋은지 모두 화기 애애 ㅎㅎㅎ

  

5달러 기부금을 받는 대관람차는 사람들의 줄이 길었...습니다 ㄷㄷ

   

 

저는 잠시 미술관 계단에서 쉬면서 보는데...


도넛냄새가...;;

기승전 도넛...;; (과당은 몸에서 안받아서 탈나기 때문에 못먹...;;)


주변도 모두 도넛을 먹고 있고... 허허허

 

  

도넛향기를 피해있다가 저녁에 다시 오기로 했습니다 ㅎ

     

 

오오...

저녁에 오니 생방송을 하고 있고

사람들이 뒤 배경에 나와 열심히 손흔드는 ㅋㅋㅋㅋ

 

 

아까 방송을 준비하던 장비가 켜진것도 보고요 ㅎ


오른편으론 자선단체에서 하는 합창단이 노래를 부르며 기부를 독려하고 있었습니다

  

   

저녁때 오니까... -0-...


관람차의 줄은 한참 길어서 깜놀했고

단순 놀이기구인줄 알았던 앞의 뒤더지 잡기는 

운영하시는 아저씨가 엄청 운영을 잘하셔서 사람들을 자극하고 웃기고 하는 멘트들로 아주 흥하고 계시더군요 ㅎㅎㅎ


보고있음 빠져드는 마법 -0-

  

  

북적이는 인파 속 


아니 이게뭐라고 이리 좋아하나 싶을 정도의 마음이 들었지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보고있음 이 분위기에 빠져드는것 같아 나쁘진 않았습니다

조명이 얼마나 번쩍이는지 보고있음 혼이 빨려드는 느낌까지 들기도 했고요 ㅎ

 

 

이땐 몰랐지만

가까운 사람이 결국 저녁에 이걸 타고 왔다고 하더군요 ㄷㄷㄷ


밤에는 바람이 불고 돌면서 흔들리는게 심해서

정말 무서웠다고 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탈걸그랬나봐요 ㅋㅋㅋ

사람들이 소리를 엄청 지르길래 설마 무서워서 소리를 지르려나 싶었는데

딱 사람이 무서워할만한 높이라서 그런지

바람과 함께 무게 중심이 맞지 않으면 기우뚱 한채 흔들려서 무서웠다고 ...


아니 이게 그리 잼난거였다니 ㅎㅎㅎㅎ

  

 

자선행사이면서 일회성 행사라 저녁 7시(엄청 어두워 보이지만 시간상 6시 반쯤입니다;;) 에 끝나기 때문에

가족단위로 와서 탑승도 하고

그냥 어른들도 엄청 타는거 봐선 역시 크고 낮음을 떠나 재미있는거였던거 같습니다 ㅎ

 

워낙 익스트림한 놀이기구를 좋아하는 저로선

아니 이게 뭐라고... 하는 말이 절로나왔지만요 -_-

 

  

사람들이 지르는 즐거운 비명이 나쁘지만은 않았던 ㅎ

 

작은 행사였지만 훈훈한 자선행사라 그런지 사람들도 편하게 기부금을 내고

저도 작게 기부금을 내고 돌아가면서

무서운거 못타는 반려자님을 꼭 뎃고오고 싶어 내년행사를 기약해 보았습니다 ^^




sword

평범한 사람의 추억팔이 블로그

    이미지 맵

    America/Canada 다른 글

    댓글 14

      • 대관람차가 밤에 불빛이 있으니 너무 이쁘네요~ ㅋ역시 해외는 다른느낌이네요

      • 사실 조명이 화려해서 그렇지
        실제로는 너무 어이없이 작습니다 ㅠ_ㅜ...

        그래서 이게 뭐라고 이사람들은 이렇게 흥겹나 하는 생각이 저절로 들정도였어요 ㅎㅎㅎㅎㅎㅎ

      • 대관람차가 보기보다 무서워요. 높이가 안 높은것 같아도요. 타 보면 그렇던데요. 야광에 비쳐진 모습이 환상적인데요. 한번 타 보시지 그랬어요? ㅎㅎㅎ 다음에 시도를 해보시길요.
        멋진 기부행사장을 다녀 오셨네요. 기부금도 내시고 멋지십니다. ^^ 참 우리집에 새식구가 들어왔네요.

      • 저도 몰랐는데 저정도의 규모가 대형 관람차보다 더 무섭다고 하더라구요
        바람에 흔들리는데다 무게가 안맞으면 기우뚱해서 더 긴장된다고 ㄷㄷㄷ
        혼자서라도 타볼껄 그랬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ㅎㅎㅎ

      • ㅋㅋㅋㅋ귀엽네요. 뭔가 소소한 행복이랄까.. 그런 게 있네요. 저거 밤에 삼각대 놓고 한 번 찍어보고싶(....)

      • 속도가 생각보다 빨라서 삼각대까지 놓을만한 그런건 아니더라구요 ^^
        그냥 번쩍이는게 이뻤습니다 ㅎㅎ

      • 엌ㅋㅋ 자그마한 관람차를 보니 호주 브리즈번의 EKKA 축제가 생각납니다.
        미니 관람차과 메리고라운드가 농산물 사이로 빙빙 돌아가는ㅋㅋㅋㅋ
        확실히 타면 좀 무서울 것 같아요. ㅋㅋㅋㅋㅋ

      • 미니관람차와 메리고라운드가 농산물 사이로 빙빙....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만만치 않은데요 ㅋㅋㅋ
        실제 타신분 말로는 생각보다 많이 무섭대요 ㄷㄷㄷ
        바람에 흔들리기도 하거니와
        관람차 속도가 생각보다 빠르다고 ㄷㄷㄷㄷㄷㄷㄷㄷ

      • 한국에서 할로윈 느낌은 이태원에서 풍기는 것 같아요 ㅋㅋㅋㅋ
        할로윈 전주 주말하고 수요일날 가면 분장하고 다니는 사람들 많죠.
        다른 지역에선 거의 없고요.
        저는 인터넷 방송을 좀 보는 편이긴 한데, 트위치를 보면 할로윈 때면 스트리머들이 할로윈 코스프레를 하고 방송하기도 합니다.. ㅋㅋ

      • 이태원과 홍대...
        요즘은 홍대에선 안그런가요 ㄷㄷㄷ

        이태원과 한남동에서 살땐 주말이면 부모님집으로 피신해야 했었고 모르고 카페에서 일하다가 할로윈을 슬리퍼 신고 노트북 들고있는 직장인 코스프레를 했던 기억이... ㄷㄷㄷㄷㄷㅎㅎㅎㅎㅎㅎ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