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생활일기 (2018년 6월)

JUN 2018

Canada / Vancouver

Vancouver Jun Diary

밴쿠버 생활 6월일기

 

 

 

외국인 노동자는 

딱히 큰일이 없다는것에 감사하게 되는게 해외생활인거 같다


날씨가 예년보다 좀 복잡하긴 했지만

그래도 열심히 다닐려고 외출을 부지런히 했었다

 

 

꾸물꾸물한 하늘;;


오래되었지만 관리를 잘한 건물과 전봇대가 흐린 날씨 아래 왠지 어울렸다

 

  

비오는날

솜털을 벗어가는 캐나다구스들을 보며 사진을 찍는데


성체가 되려면 아직 있어야 하지만

벌써부터 이놈들은 인간들이 가까이 가도 꿈쩍을 안한다 -_- ...

 

 

길거리 흔한 포스터 ㅋㅋㅋ


메탈음악을 사랑하기 때문에

메탈공연이 있거나 포스터를 보게되면 유심히 보게 된다


그런데 공연 당일에나 발견해서 못갔다;;

 

 

밴쿠버 커미셜브로드웨이 전철역


밴쿠버 다운타운이 비싸지니

가까운 전철역들도 이런저런 개발로 전철역을 포함한 쇼핑몰 공사를 하거나 확장공사를 하는곳이 많다

 


차이나타운의 주차장입구

 

 

어느 호텔의 벽화

 

 

다운타운 근처의 신규 콘도단지


최근 몇년간 엄청나게 지어졌으나 편의시설이 꽤 걸어가야지만 있어서 불편한데

엄청난 가격이라 놀랐던...

 

다운타운과 가깝고 신축건물들이라 원베드 월세가 1700 달러 부터 시작되는게 저렴한거였다 = _ = ...

 

 

화창한날 벽화거리를 지나면서


작년 벽화축제때 왔다가 본 지난 벽화축제의 흔적이지만 차가 주차되어 있지 않아서 기념으로 찍어봤다

차, 사람, 자전거가 너무 많아서 보고 지나만 갔는데... 

 


지나가다 본 촬영 현장


촬영중은 아니었고

소품들을 모아두는 곳 같았는데 벽에도 작업이 되어있는거 봐선 촬영 예정인것 같았다


택시, 배달트럭, 버스 모두 요즘은 사용하는 디자인이 아니라 촬영용인게 너무 티났다

 

 

평소 매우 멀끔한 벽인데 이런걸 해놓은걸 보니 

여기서 촬영을 할려나 보다

 

 

노스 헐리우드...

북쪽 헐리우드란 말이 있는 밴쿠버이니 만큼


평소 영화나 드라마 촬영이 곳곳에서 진행되는걸 알수가 있는데

모두 그냥 허투로 진행되지 않는다는걸 알 수 있었다


차량마다 저렇게 일련번호와 함께 허가/사용 일자들이 다 표시되어 있고


사람이 없어보이지만 지키는 현장스텝이 있었다

처음엔 안보여서 오오오오 촬영전인가봐!! 이랬는데 어디선가 바로 나타나시더라능 ㅋㅋㅋㅋ

 

 



6월은 아무래도 북쪽 뉴스가 보통뉴스가 아니었기 때문에

이러한것도 번화가에서 만날 수 있었다

 

 

우리를 엿먹이려 했던 텔러스 건물

  

작은 트러블을 겪는것도 경험이 되긴 하겠지만

영어도 아직 잘 못하는 우리에겐 전화로 항의하는거 자체가 큰 산을 하나 넘는 기분이었다

 

 

밴쿠버의 어두운면


여행을 하더라도

생활을 하더라도


항상 긍정적으로, 하지만 언제나 최악을 염두하면서... 살기에

밴쿠버의 어두운면을 따로 블로그에 언급하진 않고 있지만


집값이 상승하는 그래프와 노숙자가 증가하는 그래프가 거의 일치한다는 뉴스는 늘 남일같지가 않다


어딜다녀도 평소 노숙자들을 사진찍으려 하지 않는데

여기는 평소 짐하나없이 매우 말끔하게 다니는 사람도 있고

저렇게 집하나 채울정도의 살림을 끌고다니는 사람도 있기도 해서 한장 찍어봄

 

 

너무 화창해서 눈부시던 날들과 차이나타운

 

 

영화관의 티켓프린팅 기기가 고장났는데

문구가 너무 웃겼다 ㅋ

 

영화관이라 가능한 문구인건지 ㅋㅋㅋㅋ

휴스턴(나사 스페이스 센터)은 미국인데도 누구나 웃을만한 문구 ㅎ

  


아름다운날 상쾌하게 견인되는 차량


이 길에서만 세번째 견인을 보는거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어느동네는 설렁설렁 주차단속을 하곤 하지만

광화문 같은곳은 정말 엄청 칼같듯이

이 길은 광화문 같다

정말 가차없이 끌고간다 -0- 

 

일전에 쓴적있지만 북미(미국+캐나다) 지역은 주차에 대해서 자비없는데

저렇게 끌고가면, 끌고간 비용과 함께 벌금, 그리고 끌고간 곳에서의 주차비까지 엄청 청구하고 주말이 있을경우 주말 주차비용까지 +@@@@@@ ...

그래서 견인 한번 되면 돈도 엄청 깨지고 차량이 없어 겪는 불편함까지 기분망치기 딱 좋은일이다 ㄷㄷ

 

물론 볼때는 내차가 아니지만 차량주인에 대한 애도를 표하며

모두가 구경하는건 한마음으로 대동단결 ㅋ



룰루레몬 매장에 붙인 광고지

 

 

밴쿠버의 어두운면 222... ;;


이런걸 길거리에서 발견할 수 있다;;

물론 고급진 동네도 아니고 완전 중심가도 아닌

다운타운 사이드 인데다 자주 볼 수 있는것도 아니지만


너무나 화창한 대낮 길거리에서 발견한 주사기는 사람을 시겁하게 한다;;

 

길거리에서 약물오남용으로 숨지는건 노숙자 뿐만 아니라서 더 놀라기도 하고;;;

  

 

길거리에 붙여진 포스터가 거의 어린애만한 크기의 포스터...

엄청크다 -0-...;;

 

 

월드컵이 이슈였던 만큼


오전 경기를 본 사람들이 길거리에 북적였다 ㅋ


한국시간으론 새벽이지만

여기 밴쿠버 시간으론 아침이라서 이른 아침부터 술마시기 좋은 핑계가 된...ㅋㅋㅋ

 

  

저앞에 까만색으로 된 곳이 펍인데

월드컵을 보러 모인 인파로 북적북적...

 

 

밴쿠버의 술파는 가게 중 하나인 Crosstown Liquor Store

집근처인데도 비싸서 한번 사고 다시 가진 않는다;

 

 

머리를 길를 수 있는건 여자만의 특권이 아니고

치마를 입는 것도 여자만 입으란 법은 없지만


두개를 다 적용한 형님은 조금 놀라웠다

* 비하하는 마음 1%도 없음 * 

 

 

이 우산들을 보면 슬플때 펼친 우산 같아서 기분이 좋다


합정 메세나폴리스에도 이런 우산이... 이곳과는 비교가 안되게 펼쳐져있지만

작은 규모라도 한국과 비슷한 느낌을 받을 수 있는 장소라 좋아한다



우산들이라 그런지

비올때도 이쁘고

날이 화창해도 이쁘다


예일타운 전철역과 가까워서 항상 사람이 많은 곳인데

딱 저 때 사람이 한명도 없어서 사진을 찍어봄 ㅎ

 

 

이케아 가는 길

 

처음엔 이케아까지 버스-전철-버스를 타고 이케아에 도착하는거 자체가 힘들었지만

이젠 이케아까지 버스와 전철을 타고 왕복할만큼 익숙해졌다

  

 

보행자를 위한 신호등 버튼


다운타운에도 많지만

이곳은 워낙 걸어다니는 사람이 많지 않으니 길 이름까지 표시되어 있었다



국제적인 이슈가 떠들석했던 2018년의 6월

밴쿠버의 우리도 무사히 잘 버틴 한달이었다





sword

평범한 사람의 추억팔이 블로그

    이미지 맵

    America/Canada 다른 글

    댓글 13

      • 캐나다가 엄청 살기 좋은 나라로 알고 있어서 좋은 면만 생각했는데...그러고보면 사람 사는건 어디든 다 똑같이 밝은면 어두운 면이 공존하네요.
        우울한 마음을 알록달록 에쁜 우산들이 달래주네요. 6월 수고하셨습니다. 7월도 벌썬 1/3이 지나갔지만 좋은 일 많이 생기길 바랄게요. ^^ 퐛팅입니다.

      • 어디나 돈있으면 살기 좋은데 ㅎㅎ

        외국인노동자의 입장에선 살기 매우 힘든곳중 하나입니다 ㅎㅎ
        저희가 가난해서 그런지 작은돈에도 엄청 연연해가며 살고있네요 ㅎㅎㅎ
        이곳은 인구도 엄청 적은데 한국보다 심한 약물문제가 꼬리를 물며 쫒아다니는거 같아요 ㄷㄷㄷㄷㄷ

      • 공중에 매달린 색색의 우산들 참 예쁘네요.
        캐나다 밴쿠버 한 가운데에서 우리나라 지도도 볼 수 있는 것도 신기하네요.
        남북화해 분위기가 캐나다에서도 이슈이긴 이슈인가 봅니다.

      • 매달린 우산들은 합정역에있는 메세나폴리스에도 있어서 생각나더라구요
        여기는 얼마 안되는 소규모인데 거긴 대규모라 비교는 되지만요 ^^

      • 안녕하세요. 밴쿠버 풍경이 보여 반가와서 찾아왔습니다. 사진으로 잘 정리해서 보여주고 계시네요. 저는 Joyvancouver.com 이란 뉴스 매체를 운영 중인 사람입니다. 앞으로 자주 찾아뵐께요.

      • 잘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 이런 한도시의 여러면을 보여주는 사진들 참 좋아요 : D
        소드님 덕분에 밴쿠버가 이젠 아주 친숙 해져서
        언제 그곳에 가게 되면 하나도 낯설지 않을거란 착각이 드네요 ㅋㅋ

      • 헤헤헤헤
        다운타운이 크지않아 늘 비슷비슷한 장소이긴 합니다 ㅎㅎㅎㅎ
        그래서 금방 친숙해지셨을것 같아요 ㅎㅎㅎ

      • 소소한 일상 속에서 소드님이 느끼신 밴쿠버의 이모저모를 함께 볼 수 있어서 좋네요 :)
        밴쿠버가 살기좋은 도시 TOP5에 항상 들 정도로 이미지가 좋지만, 길거리에서 쉽게 어두운 면을 발견할 수도 있군요.
        하긴 천국이라도 그늘은 있을테니까요^^;;
        길 가다가 촬영 진행 중인 걸 보면 무슨 영화일까 엄청 궁금할 것 같아요.
        찍어주신 촬연현장은 무슨 영화일까요ㅋㅋㅋㅋㅋㅋ +_+

      • 저도 궁금하더라고요
        도대체 뭔 촬영이길래 ㄷㄷㄷㄷㄷ
        촬영할땐 뭐 찍는다고는 안내가 되어있질 않으니;;
        배우들이라도 보면 맞추기라도 할텐데 그것도 안되어서 그냥 ;현장; 만 봅니다 ㅎㅎㅎ

      • 구구절절 공감되는 문구 많네요. 엊그제 갑자기 남푠 회사에서 이상이 있어서 잠시 움찔&경직했....정말 큰일 없음 그 자체가 행복한 나날!! 최대한 좋은 점만 기억하며 세뇌하듯이 받아들이는 습관 또한 그렇구요. 딸이 올해 처음으로 학교에서 알콜과 담배 , 마약 남용에 대해 배웠는데....몸에 안 좋은 것들을 왜 그렇게 만들어서 문제를 스스로 만드냐는 질문에 뭐라 답을 해야할지 잠시 주춤했네요. 여기도 적지 않지만, 서쪽에 노숙자가 급증가했다는 기사 봤는데.... 월세도 그렇고 집값 상승과 비례하는 거였군요. 오타와에 아마존 & 경전철 노선 들어온다고 해서 벌써부터 집값이 후덜덜 올라갑니다. 오늘도 무사히!!! 플러스 활기차게 보내보아요^^

      • 밴쿠버쪽에 노숙자들이 급등하기도 하지만 주변도시에서 몰려오는것도 있어서 숫자가 ... 허허허허...
        그래도 미국만큼 대규모인원은 아직 아닌데 가까이에서 자주 보다보니 좀 무섭긴 하더라구요 ;;;
        외국인 노동자는... 월세에 허덕이고 있기 때문에 슬픕니다 ㅠㅠ

      • 우산을 보자마자 저도 합정이 떠올랐는데 ㅎㅎ 곧 밴쿠버를 가는데 찾아보고 싶네요. ^^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