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돈과 카오스... 밴쿠버의 박싱데이

171226

Canada / Vancouver

Boxing Day

  

  

  

  미국의 블랙 프라이데이 쇼핑도 유명하지만

  미국과 바로 인접해 있으면서 영미권 영향을 많이 받은 캐나다는

  박싱데이가 더 큰 행사인데요

  

  크리스마스 연휴 바로 다음날인 12월 26일의 박싱데이가 워낙 큰 행사이지만

 

 밴쿠버는 미국의 국경과 매우 가까운 도시이기 때문에

 많은... 이라 쓰고 엄청난 사람들이 미국으로 블랙프라이데이 쇼핑을 가곤 해서 도시에서

 빠져나가는 돈과 인파들을 막아보기 위해 블프 세일을 많이 권장하는 편입니다

  

 제가 느낀 작년의 블프는 정말 소소한 편이었는데다 세일하는거 같지도 않았는데

 올해는 확실히 블프 쇼핑이 좀 더 활발했던것 같아요 

 저희는 블프 블프때 어지간한 쇼핑은 끝냈습니다 ㄷㄷㄷ

 

 그래도 가장 큰 행사라는 박싱데이에 안나갈 순 없죠 ㅋ

 

  

<2016년 박싱데이 기록>

사진을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위에 이미 말한바와 같이

올해 저희 부부는 블랙프라이데이때 어지간한 쇼핑을 끝난 상태라

거의 마음을 많이 내려놓은 상태였는데요

  

  

  여자들의 마음은 또 아닌가 봅니다 -ㅅ-

  

  빅토리아 시크릿 매장의 탈의실... 사진 ㄷㄷㄷㄷ

  직원 한명한명이 착용할 옷을 받아서 저렇게 쇼룸처럼 걸어준다네요

  

  시뻘건 내부에 깜놀한 1인;;

  

  저희는 이날 오전에 일정이 있어서 오후에나 쇼핑을 좀 나갔더니 역시 빅시매장은 초토화...


  초토화 되었다고 하지만

  한덩치 하는 남자들이 여기저기 구석에 여자들의 패딩을 끌어안은채 구석에 쭈구리고 앉아 돌아오기만을 바라는.... -_ㅜ...

  속옷매장 앞 남자들의 모습은 역시나 어디나 다르지 않구요

     

   

  나는 어디인가

  여긴 어딘가

  

 

  잠시 한숨 돌릴 틈도 없이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쇼핑몰에 가득...

  

 

  백화점은 뭐...

  저렇게 널부러져 있지만 다들 이백달러 삼백달러 넘는 신발들;;;

  

  작년에 한번 봐서 어지간해선 놀랍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이모습은 좀 충격적이었네요 ㄷㄷㄷ

  

 

  이정도는 작년에 한번 봐서 그런지 그렇게까지 충격적인 않고요 ㄷㄷㄷ

 

  

  작년의 경우 새벽부터 상당한 폭설이 내렸고

  엄청 추웠던 데다가 저녁에는 비가 와서 길도 엄청 질척거리고 추워서 움직이기 힘들었던 반면

  올해는 생각보다 꽤 따듯한 날씨라 중동형님들도 동네 사람들도 너도나도 쇼핑팩을 다 들고다니더라구요

  

  

  확실히 움직이는 인파가 엄청나니

  다운타운 중심가의 쓰레기통은 ...ㄷㄷ

  

  이정도면 그나마 양호한 모습입니다 ㄷㄷ

  

 

이날 저희가 이날 5시간동안 쇼핑한거는...

속옷, 여름용 옷 몇가지...;;


올해는 블프때 할인율이 꽤 커서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거의 쇼핑을 끝내서 그런지

정작 박싱데이는 그냥 구경만 해보고 들어온 날이었습니다 ^^




작년글에도 썼지만

블프와 박싱데이는 역시 부지런하게 움직여야지

안그럼 직원들이 거의 정신을 놓은 상태라 계산 실수도 하고 불친절 합니다 

원하는 제품이나 사이즈에 맞는게 없을 수 있는건 기본이고요 -0-...




sword

평범한 사람의 추억팔이 블로그

    이미지 맵

    America/Canada 다른 글

    댓글 20

      • 박싱데이가 여기의 블랙프라이데이랑 맞는거네요. 쇼핑은 잘 하셨는지요?

      • 사람많은걸 가급적 피하고 싶고
        온라인으로 구매하면 적립금을 주는 사이트도 있어서 가급적 온라인으로 블프때 미리 구입해서 그런지
        올해 박싱데이는 좀 편하게 넘어갔습니다 ^^

        이날은 날씨까지 좋아서 편하게 잘 다녀왔습니다 ^^

      • 여기랑은 많이 다르네요. 여기는 26일에 문을 다 닫아서 쇼핑을 할수가 없어요 ㅎ

      • 연휴가 20일쯤 부터는 본격적으로 시작해서 많이들 쉬긴 하지만
        그래도 계신곳은 동부쪽이라 오히려 더 큰 행사일줄 알았는데 아니군요 ㄷㄷ

        그런데 이때엔 저희같이 쇼핑몰 많은데나 박싱데이지
        거의 쉬는날로 지정된데가 많더라구요 ^^

      • 와~ 여기는 자라 빼고 다른 매장은 평소랑 비슷하게 단정단정했는데...밴쿠버 @.@ 박싱데이 완전 실감나겠어요!sword님 저번에도 속옷 쇼핑 하시던데! 이번에도 역시나!!! 저는 딸 쫓아다니느라 @.@ 짐들고 제꺼 입어볼 기력도 안 나더라구요. 이러다가 하나도 못 건지겠다 싶어 막판에 두 개 들고 왔습니댱 ㅋ 후~ 북극 소용돌이? 영향으로 동부 진짜 추워요..지금 체감온도 영하 34도 찍었습니다. 서부는 어떤지 모르겠네요! 츈 겨울이지만 몸도 마음도 따뜻하게 보내시길요^^

      • 와 체감온도 34도... ㄷㄷㄷㄷㄷㄷㄷ

        이곳은 박싱데이 이후 계속 눈도 오고 비도 엄청 오고있지만... 그렇게까지 춥지가 않습니다 ㅠ_ㅠ
        정말 다행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ㅠㅠㅠ
        추운날씨 따듯한 하루하루 되시길 바래봅니다!

      • 박싱데이의 매장풍경이 충격적이네요. 저런 널부러진 신발들이 이삼백달러라니.. ㅎ
        미리 점찍어놓은 제품들 위주로 구경다녀야겠네요. 안그러면 너무 피곤할것같은.. ^^

      • 신발이 막 널부러져있는 곳은 아무래도 백화점이다보니 가격이 막 삼사백 넘어가는 한국돈으로 삼십만원 사십만원 하는 부츠들이 막... ㄷㄷㄷㄷㄷ

        그래서 블프던 박싱데이던 미리 봐두던, 관심을 갖고 있던 물품 위주로 다녀야 정신과 체력 돈도 절약할 수 있습니다 ㄷㄷㄷ
        아니면 할인폭이 평소와 똑같은걸 분위기에 휩쓸려서 살 수 있거든요 ㄷㄷㄷ

      • 뭔가 점포정리하는 매장의 분위기 같기도 하네요 ㅎㅎㅎ

      • 이날은 진짜 직원들도 그냥 다 모든걸 내려놓고... 일을 하더라구요 ㄷㄷㄷ
        사람이 너무 많으니까 정리하면서 일하는건 포기하고 그냥 손님들이 보여달라는거 다 보여주고 나중에 정리해도 되는 날입죠 ㄷㄷㄷ

      • 비싼 신발을 돗대기 시장마냥 쌓아놓고 파는 건 충격이네요.
        그래도 좋은 제품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좋은 문화 같아요.
        우리나라의 세일은 항상 흉내만 조금 내는 것 같아서.. ㅋ

      • 수십만원이 넘는 신발들이 막 바닥에 딩굴고...
        정말 놀랍더라구요 ㄷㄷㄷ
        작년도 보긴 했는데 올해는 더 심한 ㄷㄷㄷ

        한국과 유통구조가 달라서 세일시 판매자가 가격을 맘대로 할 수 있는건 참 좋은거 같아요...^^

      • 아ㅋㅋㅋ 저도 박싱데이 밖에 나갔다가 정신 하나도 없고 사람이 너무 많아서 쪄 죽을 뻔 했던 기억이 나네요ㅋㅋㅋ
        그래도 진짜 엄청 저렴해서 쇼핑할 맛이 났었죠ㅎㅎㅎ

      • 앗 영 연방권에 있어서 박싱데이때를 즐기셨겠네요 +_+
        저는 사실 잘 모르겠더라구요;;;
        구경은 하지만 엄청 저렴한건 또 모르겠;; ㅠㅠ 그래서 쇼핑백이 한산 했습니다 ㅎㅎ
        작년엔 그래도 필요한게 있어서 좀 샀는데 올해는 봐둔물건 사러 갔는데도... 뭐 그냥그랬어요 ㅠㅠ

      • 와 어마어마하네요 확실히 한국의 블프(라고 하기도 웃긴) 같은 애매한 행사와는 완전히 다르네요 평소보다 많이 저렴하면 저 많은 인파들을 감수하고 나갈 것 같아요 ㅋㅋㅋㅋ

      • 한국과 유통구조가 다른데
        판매회사를 쥐어짜는 블프라고 이름 붙이고 유통사의 농간에 소비자만 우롱하는것 같은 블프 완전 웃기죠 -ㅅ-

        이름을 붙일바엔 유통사가 마진을 줄여야 하는데 유통사 수수료는 그대로고 판매사의 이율만 줄어드니 블프라고 하기 민망하죠 ㅎㅎㅎㅎ
        아 진짜 쇼핑 많이 안했는데도 힘들긴 했습니다 ㄷㄷㄷㄷ 인파가 워낙 많아서 ㄷㄷㄷㄷ

      • ㅋㅋㅋㅋㅋㅋ 한덩치하는 남자들이 구석에 있다는 이야기가 왜이렇게 생생하게 느껴지는 걸까요////
        어찌보면 쇼핑자체가 다 그렇게 되는 것 같기도합니다.
        전 개인적으로 뭐랄까 밖에서 옷이나 이런 쇼핑하는걸 그닥 즐기지않아서 남자친구가 그렇게 기다린적은 없지만요... 아 기억나는게 있다면 딱 한번. 제가 생활한복보겠다곸ㅋㅋㅋㅋ(이런사람입니다) 좁은 매장에 (그때 이틀간 열린다고해서) 사람반 한복반 있는데 짐 들고 기다려준적이 있었네요!! ㅋㅋ

        맞아요.. 세일할땐 바쁘게 움직여야 그나마 좀 편하고 원하는걸 겟할수있죠. 힘들어요 ㅠㅠㅠ 체력적으로 힘듭니다 ;_; 난 돈절약하기 글렀어<<<<

      • 지금 사진정리 하는데 그 남자들이 찌그러져있는 사진보니 웃기긴 합니다 ㅎㅎㅎㅎ
        남일이 아니라서 그렇지... ㅠㅠ

        저도 쇼핑 할때 힘들게 못해서
        거의 인터넷으로 사요 ^^
        직구를 많이해서 경유시 적립금 주는걸 아득바득 모아서 다른데 쓰기도 했기 때문에 온라인을 선호하긴 합니다 ^^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