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생활 2월 일기 (with Leica Q)

February 2018  

Canada / Vancouver  

Feb, Diary

밴쿠버 생활 2월 일기 with Leica Q

  

  

   

  맑았던 2월, 

  열심히 찍어본 사진 일기

  

    

  화창한 날엔 그냥 서서 해를 보는것만으로도 좋다

  

  밴쿠버의 겨울은 비가 많이오고 흐린날이 많아서

  비오는걸 많이 좋아하는 나조차 해 뜨면 잠시 멈추기도 할정도 

   

  

  미술관에서 전시보고 나오니 화창해서 

  

  

  어느 골목길의 담벼락

  

  

  랍슨거리 끝쪽에 있던 건물

  오래된 건물이 잘 유지하고 있었는데 이뻤다

  

  

  공사현장이 너무 많아 ...

  

  

  이 건물도 이쁘다

  

 

  공기마저 새파랗게 보이는 화창한날의 저녁시간

  

  저기도 어마어마한 건물이 하나 올라간다 -ㅅ-...

  

  

  스벅에서 본 마라톤 광고들인데

  반려견과 걷거나 뛸 수 있는 행사를 구경가고 싶어서 찍어둔 사진

  결국 못갔다

  

  

  화창한날과 벽화

  

  

  화창한 날들이 이어지니 2월같지 않다는 느낌마저 받았던 때

  

  ... 3월에 폭우가 더많이 내린듯 ㅎ

  

  

  알고보니 발렌타인 데이였다 -_- ..  

  어쩐지 길거리에서 꽃들을 많이 들고 다니더라니...

  

 

  튜터 ... 과외 선생님 광고

  

  많은 한국사람들이 아직도 착각하는거... 

  캐나다는 과외 없는줄 안다

  

  어릴적 꽤 많은 친구들이 캐나다로 이민을 떠났는데

  20년전 그때도 어른들이 학교에 촌지돌리고 과외시키고 그래서 엄청 부끄러웠다고;;;

  

  

  길가다가 시껍한 인형;;

  

  

  쇼핑몰에 장식된 설 인테리어

  

   

  프라다를 좋아하지만 

  이해 못하겠는 디자인... 이쁜건 모르겠지만 신박하다는건 알겠다;;

  


  종이로 만든 소원나무

  고급 쇼핑몰 답게 이뻣다

  

  

  견인되는 차량

  

  한국도 그렇지만 여기도 견인되면 짜증+불편이 밀려오는데


  여기는 비용이 엄청나다는게 더 크다...

  저 견인비도 후덜덜하고 벌금도 후덜덜... 주말이면 차 찾으러 가는 곳이 문을 닫는데 주말 주차비까지 후덜덜하게 매기기 때문에 

  다들 차 견인되는걸 피하기 위해 유료주차장과 주차요금은 아주 열심히 낸다

  

  그래서 차 견인되는걸 보면 여기 사람들도 구경한다 ㅋ 

  

 

  설날이라고 차이나타운에 있는 쇼핑몰도 광고중

  

  

  쇼핑몰에서 있었던 설 기념 행사

  

  많은 중국인들 뿐만 아니라 현지인들도 많았다

  다양한 연령대의 팀들이 무대위로 올랐는데 진짜 연습 많이한것 처럼 보였다

    

  

  쇼핑몰의 장식

  

  

  아주머니들

  

  

  예쁜 보라색 꽃 위로 내린 많은 눈

  

  

  그냥 많은 눈

  

  

  그냥 비처럼 내리던 눈

  

  

  어느건물의 벽화

  상업적인 목적의 벽화인데

  핑크색 바탕이 신기해서;;..

 

 

  

  아주 가볍지 않지만 

  그나마 편하게 평소 들고다니며 찍기 좋은 라이카 큐 사진들 

  실력은 늘지 않지만 그래도 정들고 있다 

  

  

  


sword

평범한 사람의 추억팔이 블로그

    이미지 맵

    America/Canada 다른 글

    댓글 18

      • 와...sword님 사진과 글을 보면 없던 감성도 저절로 생겨서 촉촉해지는 기분이 든다는....종이로 만든 소원나무, 눈덮힌 보라색꽃....넘 이쁘네요! 쇼핑몰 중국명절 이벤트 흥미롭네요^^ 저번에 사고 한 번 나서 견인했는데 견인비만 300달러 ㅎㄷㄷㄷ 그건 시작에 불과했.....다행히 보험사를 통해 환급받았지만 정말 이 나라는 사건사고 생기면 정신적+물질적 멘붕이 동시에 일어나는 듯요. 안전하고 건강한 2018년 함께 파이팅!해요^^

      • 견인비만 300 달러... -0- .....;;;

        여기도 얼추 비슷한 금액인데
        견인비에 벌금에 주차비에 각종 수수료까지 하면 정말 후덜덜 하더라구요... 어후 진짜 잊지못하실것 같아요 ㄷㄷㄷ

      • 오오 건물들이 유럽 거리에 있는 것처럼 아주 예뻐요. +_+ 소원나무도 곱고요!
        그리고 중간 아주머님들을 보면서 왜 전 대파가 생각났는지...ㅋㅋㅋ
        그라데이션을 보니 갑자기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ㅇ<-<

      • 대...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터졌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얼마전에 느와르 님이 배추도사 무도사 이야기 했는데...
        갑자기 생각나요 ㅋㅋㅋㅋㅋㅋㅋ

      • 라이카 카메라로 찍은 사진들이군요~^^ 뭘까 궁금했는데 마지막에 알려주셨네요 !!!
        화창한 날은 화창한대로, 흐린날은 흐린 멋으로, 눈은 눈대로 멋지게 담으셨어요~~~~

      • 실력이 없어서
        가지고 있는 의미가 많이 없다보니
        열심히 찍...기만 하고 있습니다 ㅠㅠ
        더이상 어케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ㅠㅠ

        잘봐주셔서 너무나 감사합니다 ㅠㅠ

      • 추웠던 2월의 사진들이네요. 인형보고 저도 식겁을 했네요 ㅎㅎㅎㅎ

      • 가지고 있는 물건중에 인형 머리만 볼펜 끝에 꼽아서 쓰고있는게 있는데

        저건 반대로 몸만 있는건데 시껍했네요;;;
        저와 반대로 볼펜보고 놀라는 사람도 있겠죠... ㄷㄷㄷ

      • 핑크색 종이로 만든 소원나무 이뻐요!ㅋㅋㅋ
        그러게 이쪽은 견인비가 장난이 아니라면서요?
        저도 절대 그런일이 있으면 안된다고 주변 한인분들에게 엄청나게 주의를 받았었어요ㅋㅋ
        저는 미국 있으면서 차 견인되는 거 딱 한번 봤어요. 저도 모르게 구경하게 되더라구요ㅋㅋㅋ

      • 명품들이 입점해있는 좋은 백화점이다보니
        내부 이벤트성 장식품도 저렇게 이쁘더라구요
        그냥 가로질러가다 봤을 뿐인데...
        이뻐서 사진을 절로찍게 되었어요 ^^

        견인비와 함께 벌금과 주차비가 별도 청구... ㄷㄷㄷ
        주말이면 그게 곱절이라 미친금액이더라구요 ㄷㄷㄷ
        한국에서도 그거 견인차 찾으러 가는거 불편하고 금액이 저렴하지 않았던거 같은데
        여기도 엄청 멀어서 욕하면서 간다고...ㄷㄷㄷㄷㄷ

        진짜 구경할만 한거 같아요 ㅋㅋㅋㅋㅋ

      • 스냅 하나하나가 너무 예쁘네요. 전 설 장식물하고 종이 소원 나무, 마지막 벽화 사진이 마음에 들어요!
        평소에 카메라 들고 다니면서 촬영하는 거 쉽지 않은데 정말 수고하셨어요^^

      • 그냥 끈으로 해서 크로스로 메고다니긴 하는데 그래도 귀찮죠 ㅎㅎ
        비도 자주오고 흐린날이 많아서 자주는 힘든데 그래도 2월에는 열심히 들고나간거 같아요 ^^

      • 우아.. 그랜빌 스트릿이랑 랍슨 덴만 모두 그리운 풍경들이네요.. 좋은 사진 보고가요~! ^^

      • 익숙하여 그리운곳을 인터넷에서 볼때의 느낌이 참... 새롭더라구요
        저의 블로그에서 그 기분을 느끼셨다니 감사합니다 ^^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