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스벅에서 좋아하는 메뉴 트리플 모카 프라푸치노 (Triple Mocha Frappuccino)

JUN, 2018  

Canada / Vancouver  

Triple Mocha Frappuccino  

트리플 모카 프라푸치노

 

 

 

스벅 불매가 좀처럼 되지 않는 메뉴 =_=


커피는 커녕 단것 자체를 좋아하지도 않는데

심한 스트레스와 압박감에 저절로 단걸 먹게 되고


다른 디저트류 같은건 안먹으면서 먹게 된 스벅의 트리플 모카 프라푸치노 -_-



5월에 쓴 글 : http://bluesword.tistory.com/1035


지난글을 보면 알겠지만

초반에는 반값한다고 해서 한번 단거를 시도해보고 맛있어서

그다음 반값 행사때마다 마셔대는 음료가 되었고


반값행사 하는 날이 아닌데도 벤티로 마시고 있는 나를 발견했다;;

 

 

 

이런저런 메뉴가 바뀌고

신메뉴가 생겨는 와중에도

 

 

이 메뉴는 살아남았다;;;


여전히 한번마실때마다 벤티 사이즈;;;

 

 

날짜봐서 알겠지만

하루 두번마셨다;;;

 

 

세번... 째 까지는 차마 똑같은걸 마실 수 없어서

같은 신메쥬 중 하나인 딸기가 들은...어쩌고를 마셨다 -_-

이름도 기억안나네;;;

 

 

여전히 벤티사이즈로 마시는 트리플모카 프리푸치노;;;

 

 

5월에는 그냥 테스트성 신메뉴로 내놨다가

인기가 좋은지 6월에 이어 7월인 지금까지 메뉴판에 당당히 있고


이렇게 스벅의 유리벽을 장식하는 메뉴가 되었다

나 뿐만 아니라 좋아하는 사람이 많은듯 ㅎ

 

 

덩달아 이곳에서 만나 친하게 지내는 사람들 조차

이젠 같이 마시고 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한국의 스벅과 이곳 스벅의 다른점은

매장마다, 직원마다 만드는 방식이 조금씩 달라서

한국은 거의 동일한 음료맛이 나는반면

이곳은 같은 매장이라도 만드는 사람에 따라서 음료가 심하게 달았다 적당히 달았다 왔다갔다 한다 -ㅅ - ...


물론 최근 인기를 끌었다는 돗자리 이벤트라던가

연말만 되면 난리가 나는 다이어리 이벤트 이런거 없다;;;


가끔 한국의 지인들을 통해 소식을 들을때면 궁금하긴 하지만

이곳은 이곳대로 한국은 한국대로... 다 장단점이 있는듯


 

 

sword

평범한 사람의 추억팔이 블로그

    이미지 맵

    America/Canada 다른 글

    댓글 26

      •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방문하네요.
        스트레스 받으면 단게 엄청 땡긴다는데, 요새 많이 힘드신가봐요.
        보기만 해도 달아보이는데, 혹 너무 단 거 드셔서 건강에 안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북미쪽은 만드는 사람에 따라서 맛이 달라진다는 게 상당히 신기하네요.
        프랜차이즈는 메뉴얼에 정해진 레시피가 있을텐데요.

      • 5월 이후 일이 많아서 스트레스로 인해서 단거가 땡기고 있습니다 ㅎㅎ

        그런데 워낙 단걸 평소에 먹질 않아서 이 음료 정도는 그럭저럭 괜찮은거 같아요
        평소 이런걸 먹질 않아서 몰랐는데
        생각보다 칼로리가 엄청 높더라구요 ㄷㄷㄷ
        그런데도 체중은 변동이 없어서
        자주는 아니더라도 일주일에 한두잔씩 계속 마시는듯 합니다 ㄷㄷㄷ

        아 그리고 이곳은 스벅의 기준되는 레시피가 있을텐데 매장마다 직원마다 다르더라구요 신기합니다 ㄷㄷㄷ
        그래서 어딜가면 미친듯이 달고 직원이 다르면 좀 덜하고...ㄷㄷㄷ
        신기합니다 ㅋ

      • 전 스트레스가 매시간 받는건지....항상 단것이 땡깁니다. ^^ 트리플 모카 프라푸치노 적당히 달달해 보이고 시원해보이네요~
        맞아요. 한국은 무슨 돗자리 이벤트도 한다던데...ㅎㅎㅎㅎ 저도 연말에 스타벅스 다이어리 항상 갖고싶은데...그렇다고 참 돈주고 사기도 그렇고.... ㅜㅜ
        미국도 참 그런건 없어요.

      • 전 평소 단걸 좋아하거나 즐기는타입이 아니라그런지
        이거 먹음 정말 당이 완전 충전되는 느낌을 받곤 하는데 진짜 칼로리 높더라구요 후덜덜한...

        한국처럼 직원들이 일을 잘하는것도 아니고
        음료들도 그때그때 들쭉날쭉인데다
        한국같은 이벤트도 없어서 아쉬워요 ㅠㅠ

      • 지난번에도 이거 많이 드셨다고 하셨는데 아직 판매가 되고 있어서 꾸준히 사드실 수 있군요!다행인듯 아닌듯 그런 느낌이네요ㅠㅠㅋㅋㅋㅋㅋㅋ
        그래도 일단 마음에 드는 메뉴가 나오고 또 그게 계속 판매되면 다행이겠죠??^^

      • 메뉴가 다행이 사라지지 않고 살아남았더라구요 ㅎ
        최근에 신메뉴라고 나온것들도
        정말 돈주고 먹을만한건 아니라...
        계속 살아남을것 같은예감입니다 ㅋㅋㅋㅋ

      • 전에 쓰셨던 글 기억나요. +_+
        뭔가 길티 플레저라고 해야하나... 마시는 순간 당이 쭈우욱 몸에 채워지는 게 실감날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게 맛있게 단맛이어서 더 자주 찾으시는 것 같아요. :D

      • 당분이 쭉쭉 흡수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정말 높은 칼로리지만

        몇일에 한번이나 일주일에 한두번이라
        마실만 한거 같아요 ㅎ

      • 저도 캐나다가서 초반에는 정말로 스벅 많이 먹었는데....최근에는 스벅보다는 팀홀튼이 더 맛나는거 같더군요. 그리고 가격이..너무 비싸요!ㅎㅎ

      • 스벅은 일주일에 한번씩 해피아워를 해서
        반값행사를 하더라구요
        원래는 그때만 가서 마셨는데
        이제는 해피아워가 아니더라도 가서 마십니다 ㅋㅋㅋㅋ

        뭐 워낙 자주 마시는게 아니라 일주일에 한두잔이라 마시는거기도 한데
        팀홀튼은... 맛이 너무 없어서 전 한번 마시고 다시 안가게 되는거 같아요;;
        팀홀튼도 스벅처럼 직원에 따라 맛이 오락가락하는거 같기도 하구요 ㄷㄷㄷ

      • 엄청 마음에 드셨나봐요ㅋㅋㅋ!
        하루에 두번... 거의 세번 드실 뻔하다니! 어떤 맛일지 넘나 궁금해요ㅋㅋ
        앞으로도 쭈욱 소드님을 위해서 온고잉으로 유지되었으면 좋겠네요ㅋㅋ

      • 평소 단거를 잘 안먹다보니
        뭔가 꽂히니까 딱 이거만 먹게 되는거 같아요
        메뉴가 사라지기 전까지는 꾸준히 마실것 같아요 ㅎㅎㅎㅎㅎ

      • 스타벅스가 이곳에서 인기 있어요. 역시 여름음료도 스타벅스네요.

      • 자주가던곳도 아니고
        마셔도 아메리카노밖에 없었는데
        뭔가 잘맞는 음료하나가 스벅을 찾게 만드는거 같아요
        저 음료 유지가 오래 되었으면 합니다 ㄷㄷ

      • 문제는 스타벅스는 음료가 시전으로 내놓아서 어떤때는 사라지고 없더군요 ㅠㅠ

      • 한시즌 테스트성으로 내놨다가 사라지는게 많더라구요

        저도 그렇게 사라질줄 알았는데
        저 음료가 지속적으로 살아있어서 다행입니다 ㅎㅎㅎㅎㅎㅎㅎ
        얼마전 나온 여름음료도 정말 못먹을 수준의 맛이라...
        가을까지도 살아있을것 같아요 -0-...

      • 저도 가끔 시원하고 단거 생각날때 ㅎㅎ

      • 한국에서는 이것저것 마시다가도
        거의 아이스아메리카노만 마셨는데
        여기와서 하나 꽂힌게 저거라 그런지
        계속 마시고 있네요 ㅎㅎ
        해피아워의 힘이기도 하지만 저렇게 단거가 땡기는게 역시 스트레스의 영향도 있는거 같아요 ㅎㅎ

      • 오 저 메뉴 아주 꾸준히 드시고 계시는군요ㅋㅋ
        스벅이 반값 이벤트를 아주 성공했네요ㅋㅋㅋㅋ
        저도 미국와서 느낀게 지점마다 음료 맛이 참 다르다는것.... 한국에서는 안그랬던 것 같은데 말이죠ㅠㅠㅠ

      • 스벅의 지점과 직원마다 맛이 다르단게 진짜... -ㅅ-...;;;

        한국의 한국인들이 정말 메뉴얼을 잘 지켜서 늘 동일했었는데
        여기는 가끔 두근두근한 마음으로 받아볼때가 있는거 같아요 ㅋㅋㅋㅋㅋㅋㅋㅋ

      • 자카르타에 있을 때는 스벅 자주 갔었어요. 한국보다 월등히 저렴했거든요. 저건 안먹어봤어요. 요즘엔 다이어트 때문에 단 것들을 좀 멀리하고 있습니다.

      • 한국보다 월등히 저렴했던건 그곳이 자카르타라서 그런걸거 같아요
        캐나다와 미국도 그렇게 만만한 가격은 아니거든요;;;;;

        각종 이벤트나 행사도 한국이 많고
        음료의 평균적인 퀄리티도 훨씬 좋아서 저는 한국 스벅 좋았던거 같아요

        이곳은 가격이 저렴하지도 않아
        가끔씩 하는 해피아워 할인시간이 있긴 하지만
        매장과 직원에 따라서 음료맛이 왔다갔다 하기도 하고
        가끔 미친음료가 나와서 다시 만들어달라기도 할때도 있어요 ㅠㅠㅠ

        그리고 저 음료는 최근에 북미 한정으로 나온 음료라 다른나라에도 출시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