콰이어트 플레이스, 관객조차 숨을 죽이는 압박감

A Quiet Place, 2018

콰이어트 플레이스

  

  

  

  '소리'에 대한 새로운 공포 

  콰이어트 플레이스가 개봉하여 보고 왔습니다

  

  주연인 에밀리 블런트와 남편인 존 크래신스키의 부부출연작인데

  남편인 존 크래신스키는 배우이면서 이 영화의 감독입니다

      

     

< 콰이어트 플레이스, 티켓 >


에밀리 블런트 Emily Blunt

존 크래신스키 John Krasinski 

노아 주프 Noah Jupe

밀리센트 시몬스 Millicent Simmonds


아주 단촐한 출연진 ㅎㅎㅎㅎㅎㅎ

  

  

  소리에 민감한 괴물이 소리나는 모든것을 공격하는 설정으로

  

  장님 괴물이 오로지 소리로만 공격하기에

  그속에서 소리를 내지 않고 살아가는 가족의 처절한 이야기를 그립니다

  

  영화를 보기 전 자연의 소리는 어떻게? 싶었지만

  이 부분까지 잘 계산한 설정이 아주 흥미롭게 진행되는데요

   

  

  연기잘하는 꼬마들의 연기가 아주 좋았고

  

  꼬마들이 발암을 잠시 일으키긴 합니다만

  충분히 이해가 되고 그리 길지않습니다 ㄷㄷㄷ

  

  

  그리고 이 영화의 히로인 에밀리 블런트...

  

  와...

  압도적인 연기와 몰입감

  그리고 어머니로서 그녀가 참는 그 모든 '소리' 와 인내에 대해 감탄을...

  

  관객들은 그 압도감에 감탄사조차 내지 못하고 숨죽이며 에밀리블런트에 몰입하게 됩니다

    

  정말 에밀리 블런트 연기는...ㄷㄷㄷㄷ... ㅠ_ ㅜ.. 

  

  

  슬픔조차 사치인 괴물과의 순간순간 속에서

  아이들과 아버지 그리고 어머니...

  


  숨을 내쉬기 힘들만큼의 압박감을 보여주는 연출과 스토리에 금방 집중하게 되고

  관객들이 바짝 긴장한 그 시간이 길지 않게 짧은 런닝타임 90분이라는 시간이 군더더기 없이 금방 지나갑니다

  

 

 

< 콰이어트 플레이스, 로튼토마토 지수 >


북미에서의 정식 개봉일은 4월 6일인데요

제가 4월 5일 선 개봉일에 보아서 아직 일반 관객들의 로튼지수가 공개되진 않았네요 (한국보다 17시간 느린 밴쿠버는 지금 5일 입니다)

 

전문가들은 아주 높은 평점을 주긴 했지만

실제 관람객들의 평가가 아주 궁금해지는... 그러한 영화였습니다

  

  

  

* 쿠키영상 없음

* 15세 관람가

* 데이트용으로도 괜찮음

* 심하게 잔인하지 않아서 공포영화 별로 안좋아하는 사람도 볼만 함




sword

평범한 사람의 추억팔이 블로그

    이미지 맵

    Shopping & Culture/Movie - 2018 다른 글

    댓글 6

      • 15세이상 관람이 가능하군요.
        보아하니 스릴러물인것 같네요.
        90분이 짧을정도로 몰입감이 넘쳤던 영화였군요.
        편안히 주무세요.

      • 스릴이 아주 넘치더라구요
        보면서 숨을 쉴수가 없었어요 ㄷㄷㄷ

      • 저는 이거 포스터만 보고 엄청 무서운 영화일거라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스토리도 그렇고 말씀하신 내용을 들어도 그렇게 무서운 건 아닌가봐요!
        그러게 자연의 소리들은 어떡하나 되게 궁금하기도 하면서.... 여주인공의 연기도 어떨지 궁금하네요!
        저는 항상 보고싶은 영화를 sword님 블로그에서 알아 가는 것 같아요ㅋㅋㅋㅋㅋ

      • 저도 나이드니까 막 사람 찢어지는 그런 잔인하고 무서운걸 더 못보겠더라구요 ㅠ_ ㅜ...

        아주 적당한 시간과 수위와 스릴이 좋았습니다
        특히나 에밀리블런트의 연기가 어후....
        이건 추천합니다 +_+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