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가 내렸지만 무사히 마친 밴쿠버에서의 첫 이사

Jan 2018

Canada / Vancouver

밴쿠버에서의 첫 이사  

  

    

    

  드디어 집 이사를 하고...

  정리가 어느정도 되어 사람사는 집 같아 졌습니다 ㄷㄷ

  일주일 내내 정리만 한것 같아요 ㄷㄷㄷㄷ

  

  정리할 짐이 많기도 했지만  

  이사 들어갈집이 살던 집보다 작은데다 저희가 수납할 가구가 적어 정리하는데 고생 좀 했는데요

  

  우선 이사는 거의 2주에 걸쳐서 진행되었습니다

  

  사연이 좀 있었는데요

    

  집에서 이사나간다는 말을 늦게 하는 바람에 이사 날자와 이사 들어가는 날짜가 잘못 되버렸습니다

  대부분의 밴쿠버 시내 건물들은 월말 이사, 1일 입주가 기본이라 

  집을 열심히 알아볼때 미리 통보를 했어야 하는데 이건 저희의 실수였습니다

  

  저희는 거의 몇달에 걸쳐 집을 알아보고 찾아낸 지금의 집이 너무 맘에 들기 때문에

  집주인에게 취소보다는 2주정도 입주를 늦게 해도 되겠냐고 조심스럽게 여쭙고 입주 청소를 저희가 하겠다고 자처하였습니다

  월세를 이쪽 저쪽으로 반을 이중으로 결제 한다 하더라도 괜찮을 만큼 가격대비 위치와 주변환경이 좋아서요

  

  

  다행이 집주인분은 기존 세입자가 워낙 엉망으로 사용한 집이기에

  저희 커플이 집을 매우 깔끔하게 사용해줄것 같다며 (저의 외모가 매우 까다롭고 깐깐해 보이는 이미지라며...-0-...??????...)

  저희의 이사를 기다려 준다고 하셔서

   

  1월 중순부터 조금씩 들어갈집의 부엌과 짐들을 넣을 공간들을 청소하고 짐을 끌차와 여행용 캐리어로 버스타고 2주간 조금씩 옮겼는데요 

  

  

  문제는 집이 더러워도 너무 더러웠...

  청소를 조금씩 한다 한다 하더라도 전반적으로 심각해서... -_ㅜ... 아 이정도일줄은... ㅠㅠ

  게다가 반려자님의 일이 너무 바빠지셔서 주말 출근은 물론이고 매일 밤 12시가 넘는 엄청난 일정에 시달리셔서

  

  저 혼자 해야 했습니다 ㅠ_ ... ㅜ

    

  이사할때 한번에 하는게 좋을 수도 있으나

  저희는 짐이 꽤나 많은데 둘 다 저질 체력이라 한번에 했다가 진짜 몸져 누울것 같아서 조금씩 진행했습니다

    

  그리고 이사 당일엔 이곳에서 만난 지인들의 도움을 얻어 빠르게 이사를 끝낼 생각이었거든요

  도와주는것도 고마운데 짐이 많아 고생시키고 싶지 않았으니까요

  

  이사일은 일요일!

  

  이사 전날인 토요일에 ... 이때 진행되던 프로젝트가 딱 끝나서 이사 후 몇일간 휴가를 얻으셨지만

  이미 이때의 반려자님은 그냥 쓰러져서 몇일간 누워있어도 이상하지 않을 상태였기에 엄청 무리인 일정이 되버렸습니다

  저는 몇주간의 혼자하는 이사준비로 상태가 안좋기 시작했고요... -0-;;

  

  (짐 조금 옮김) - (본격이사) - (이사나가는 집 청소 후 서류 마무리)

  

  이 일정이었습니다만...

  이 당시 폭우가 시작 되었죠... -_ㅠ..

  

  ... 하... 하하..

  

  

  이사 전날

  비가 무지막지 내리다가 멈췄던 마지막 석양을 봐주고요

  

  이 풍경을 보며

  잘있어어어어어~~~를 몇번이나 외쳤는지 -_-;;;;;;

  

 

  그래 하늘 멋지구나... -_-...

  

 

  불편한거 다 참더라도

  이 풍경 때문에 참았는데... -_ㅜ...

  

  ...하면서... 짐 옮길려니 다시 폭우가... ㄷㄷㄷ

  

  

  이사 당일

  열심히 옮겼다 하더라도 남은 이 많은 짐... -_ㅜ...  

  

  하... 하하...

  

  식탁을 포함한 책상만 3개

  침대는 전날 밤 분해완료, 3단 서랍장 두개, 싸구려 책장 하나가 큰 가구라 할 수 있지만... 짐이...;;

 

  폭우를 맞이며 옮기긴 했습니다만 무사히 옮겼습니다

  

  

  일요일이었지만

  일찍이 이전신청을 해둔 덕분에 이사하는 날 와주셔서 http://bluesword.tistory.com/385 이러한 상황은 모면할 수 있었습니다만 ...

  뭐가 잘못되었는지 한참 걸렸다는건 함정입니다 ㅎㅎ

  

  그리고 이사를 하면 기존단말기를 바꿔주시는데

  단말기는 우편으로 셀프 반납을 해야 한다고 들었지만 다행이 요즘은 수거를 해간다고 해주시네요

  

  게다가 저희가 이번엔 중국사람들이 많은 차이나타운 근처에 이사를 해서 그런지

  아시아인들이 익숙하셨는지 신발까지 벗고 들어오셔서 깜놀했습니다 ... 기존에 살던곳에선 상상도 못할일이었거든요 ㄷㄷ

  조그마한 다운타운이지만 동네마다 극명하게 분위기가 달라진다는것도 새삼 느꼈습니다

    

    

  저녁엔 도와 준 지인 두명과 저녁을 잘 먹고 보낸다음

  마지막으로 정리를 하러 와서 뒷쪽 야경 한번 더 보고요

  

  집이 버스로 한번에 15분정도만에 이동할 수 있는 거리라서 가능했네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서류정리를 하고 떠나는 날 아침마저도 폭우...

  

  관리인을 만나기 전 삼각대 세워놓고 저희 부부만의 기념사진을 여길 배경으로 찍었습니다

  가끔 지인들이 방문하면 여길 배경으로 사진을 열심히 찍어드렸는데

  정작 저희 사진이 없더라구요 ;;

  그래서 마지막으로 시간을 여유있게 두고 열심히 찍었습니다 ㅎㅎ 

  언제 이런 전망에서 사진찍어보냐며 ㅋㅋㅋ

  

  

  방에서 느낄 수 있었던..

  창문에 부딪치는 빗소리를 참 좋아했는데 말이죠...

  

  싸악 청소하고 한장...

  커튼은 원래 달려있던거 꺼내서 달아두고

  

  해가 너무 강해서 암막 스크린을 달았는데

  결국 떼질 못해서 나중에 보증금에서 좀 까였습니다 -_ㅜ..

  어설프게 떼고 어설픈 페인트칠을 했다간 더 크게 잘못될것 같아서 그냥 전문가에게 맡기기로...

  

 

  좁았던 부엌...

  왼편의 선반도 결국 떼질 못해서 보증감 폭풍까임...-_ㅜ..

  

 

  청소가지고는 뭐라 한마디 할 수 없게 아주 열심히 닦았습니다

    

  

  렌트 관리자는 청소가 아주 훌륭하다고 열심히 칭찬하더라구요 ㅎㅎㅎㅎ

  

  하지만 미처 챙기지 못한 저 커튼...

  커튼을 깨끗하게 해놨어야 했는데 못해서... 저 커튼 세탁비에서 보증금이... -_ㅠ

  커튼 세탁비가 보증금이 많이 깎이더라구요

  방에 있던 커튼은 사용하지 않아 깨끗해서 괜찮았지만 거실 커튼은... 미처 챙기질 못한... -_ㅜ..

  부분 수리와 커튼 부분에서는 어쩔 수 없었습니다 헝..

    

  저희가 이집에 이사왔을때 아주 엉망진창이었던걸 봐선

  이렇게 보증금 깎아놓고 원상복구 안할것 같은 오피스 일것 같은 느낌이 강하게... =_= ...

  

  그래도 거의 보증금을 돌려받지 않을 생각으로 엉망으로 해놓고 나가는 사람도 많고

  잘 정리를 하더라도 현미경을 들이밀며 이리저리 트집잡는 오피스도 많기에...

  

  저희는 대부분을 돌려받는 점에 위안을 삼으려 합니다 -_ㅜ...

    

  보증금은 이메일로 정리 되어 리스트와 함께 송금해준다고 합니다

  여기서는 송금할때 계좌가 아닌 이메일이 계좌번호가 되기도 하기 때문에 따로 계좌번호를 알려줄 필요가 없어서 가능한 일이기도 하죠

  

   

  열쇠를 반납하고 마지막 청소용품의 부피때문에 택시를 타고 떠났는데요

  정말 비가... 엄청나게 왔습니다 ... -ㅅ-...

  

  

  이제 남은건 짐정리죠...

  

  위 사진이 정리가 1차 된거라는거...

  사진 외에도 창고방 (Den) 에 이미 갖다놓은 짐들이 한가득이었다는건 함정...

  

  가구라곤 단촐하지만 짐은 단촐하지 않아

    

  반려자님은 이미 한달 이상의 격무에 이사까지 하시느라 휴가내내 앓아누으셨구요...

  반려자님 대신 혼자서 입주청소와 이사짐 포장, 이동, 정리까지 거의 혼자한 저도 같이 앓다가 일어났습니다... ㄷㄷㄷ

  진짜 일주일 내내 정리 했습니다 ㅠ_ ㅜ...

  

  청소를 거의 다 했다 생각을 했는데도

  부분부분 보이는 지난 세입자의 흔적은 정말 상상을 초월  ... -0- ...

  

 

  아무튼 이번 이사는



밴쿠버의 1월 최고 강수량을 100미리 이상 넘어서며

최고로 비가 많이 내린 1월 날씨를 뚫고... 무사히 마쳤습니다 -0- ...


빈집 사진이긴 하지만 집과 이사짐 사진을 보니 좀 부끄럽네요 =_ = ...



이전집에 미련이 많긴 했지만

워낙 불편한점이 많았던데다가 월세 대비 시설이 워낙 후진 곳이라...

같은 가격이라도 시설과 위치, 교통과 편의 시설이 구비된 곳으로 오니 좋긴 합니다 


새로운곳에서도 열심히 살아야죠 ^^




새집은 다음글에... ;;

  





sword

평범한 사람의 추억팔이 블로그

    이미지 맵

    Shopping & Culture/Other 다른 글

    댓글 25

      • 새 집 글 궁금해욤!ㅋㅋㅋㅋㅋ
        이사 하는데 정말 고생 많이 하신 듯 해서 근데...ㅠㅠㅠㅠ 그래도 이제 어느 정도 정리가 되신 듯 하니 다행이예요.
        정말 이사할때 폭우는 상상도 하기 싫으네요ㅠㅠㅠ
        예전 집 분위기가 제가 살았던 예전 아파트랑 느낌이 굉장히 비슷해서 정말 사진들 재미있게 봤어요ㅋㅋ
        바닥 타일 모양도 똑같은ㅋㅋㅋ
        이사할 때 보증금 많이 까일까봐 정말 걱정걱정을 했는데 저희는 다행히 저희가 생각했던 것보다는 덜 까여서 다행이다 싶었어요.
        근데 참 암막커튼은..ㅠㅠ 이쁘게 달아둔건데 돈을 깎네요ㅠㅠ 뭐 당연하긴 하겠지만 그래도....;(

      • 오오오 바닥 타일모양이 똑같다니!!!!
        저 나무바닥이 오래전 유행이라 많이들 쓰긴 했다는데 신기하네욤 +_+ !!!!!!!!!

        저 암막커튼과 싱크대의 선반은...
        왠지 안뗐을것 같아요 ㅎㅎㅎ
        저희집 이전 사람이 엉망으로 한거 보증금 다 깠을텐데도 저희가 왔을때 집 정말 엉망이었거든요... -ㅅ-;;

      • 힘들게 이사를 하셨군요 ㅎㅎㅎㅎ 그래도 어느정도 정리가 되셨다고 하니 다행입니다 ㅎㅎ

      • 준비를 조금씩 했었고 주변지인들의 도움으로 잘 끝냈습니다 ^^
        도움이 없었다면 정말 큰일날뻔했어요 ..ㄷㄷ

      • 아휴 고생 많으셨어요ㅠㅠㅠㅠ몸은 좀 괜찮아지셨나요??ㅠㅠㅠㅠㅠ

      • 저는 괜찮은데
        한달 내내 야근으로 쩔다가 이사하고 허리를 삐끗하신 반려자님은... 어허허허..

        저는 이제 피곤이 좀 풀릴려하는 차 입니다 ^^ 헤헤

      • 어휴 ㅜㅗㅜ 진짜 고생 많으셨어요
        이사가 어디 보통일인가요 ㅜㅗㅜㅗㅜㅗ

        청소해두신 사진 보니 제가 다 뿌듯하고 막 그렇네요

      • 평소에도 관리를 좀 했었어서 관리자랑 집보러 오는 사람들이 흡족해 하곤 했었는데요
        보증금이 좀 까이긴 했지만
        관리자가 좋아할 정도의 청소상태라 뿌듯했습니다 헤헤

      • 역시 철두철미하게 보증금을 깎는군요!
        혼자서 거의 다 하셨다니 공감이 됩니다 ㅠㅠ 저도 이사했거든요 ㅋㅋ 택배 박스로만 10박스 넘게 나온 것 같은데 그냥 지치더라고요 ㅠㅠ

      • 저는 그나마 일정이 넉넉해서 조금씩 옮기고 한꺼뻔에 큰것들을 옴겼지만 역시... ㄷㄷㄷ
        이사하느라 고생하셨어요 ㅜㅜ
        출국날짜가 가까워지시고 있겠군요 ^^

      • 흐아... 석양 사진에 감탄... ㅠㅠ 너무 예쁘네요 .
        근데 ... 전 분들이 지저분하게사용했다니 ㅠㅠ..아무리그래도 지저분하게 쓰는건 ( 본인 집도 아니니 ) 예의가 아닌데요 ㅠㅠ.// 소드님이 너무너무 고생하셨겠네요 . 폭우까지도 오는데 .... 마음도 꿀꿀하곸ㅋㅋ 날씨도 꿀꿀하고 ㅠㅠ.. 그러셨겠어요.

      • 마지막으로 떠날때까지 폭우라 아주 멋진장면은 못보았지만 그래도 열심히 찍고 보정해봤어요 ㅎㅎㅎ

        이곳에서는 신발신고 사는 사람들이 보통이라서 대부분 보증금 돌려받을 생각 많이 안하고 엄청 지저분하게 쓰더라구요...
        저희는 청소를 엄청 하고 들어가 살기 시작했는데...
        보증금 그렇게 까고 고치지 않았을것 같아요 =_=...

      • 아ㅠㅠㅠ 보증금이 저런 곳에서 깎였군요ㅠㅠㅠㅠ 아깝지만 어쩔 수 없죠 흑흑ㅠㅠㅠㅠ
        마지막으로 찍으신 풍경 사진 정말 멋져요. 사진들 보면 엄청 힐링됐었는데 :)
        새집에서의 풍경은 어떨지 또 기대되네요. 감기 조심하세요!!

      • 진짜 전망외엔 아무것도 없던 집이라...
        그거 하나가 큰 위안을 주어서 좋았지만 이사한집은 워낙 내부에 있을게 다 있는 집이라 편의성이 너무 좋네요... 헤헤

      • 고생하셨네요. 외국나가 살때 이사....힘들죠.....비슷한 경험, 공감대 가지신분들 꽤 되실겁니다. 얼렁 돈모아서 집사세요!!!! 그나저나 왜 서부해안 지역 도시들은 가격이 그리도 치솟는지.... 여기도 한국처럼 부동산 단속한다면 볼만할겁니다....ㅎㅎ

      • 그나마 다시 서부도시들에 비하면 여기는 엄청 집값상승에 대해 제동을 걸을려고 압박을 심하게 하고 있긴 한데요 그래도 비싸죠...ㅠ_ㅜ...

        저희는 워낙 가진게 없어서...
        대출심사를 위한 최소한의 돈도 없기때문에 그냥 계속 월세 살것 같습니다 ㅠㅠㅠㅠ

      • 사진만 봐도 막 그 파란만장한 이사의...
        아이고 머리가 안 돌아가네요. 격렬함 맹렬함 뭐 이런 단어 비슷한 게 생각나야하는데 ㅠㅠㅠ
        일반 청소의 강도가 10, 대청소가 30이라면 이사 청소는 100을 훌쩍 넘기는 수준의 강도인데 ㄷㄷㄷㄷ
        진짜 깔끔하게 잘 청소됐네요. 고생 많으셨어요. +_+

      • 비를 제외하면 아주 우여곡절을 겪은건 아니지만 입주청소 진짜 힘들긴 하더라구요 ㄷㄷㄷ
        진짜 구석구석... 으엑....으엑...
        게다가 남자들만 살던 집이라 더욱... 와... 진짜 놀랐습니다 ㄷㄷㄷㄷㄷㄷㄷㄷ

      • 앗....전문가 페인트까지...ㅎㄷㄷㄷ 어떤 사람은 블루로 칠해놓고 나가기 직전에 붓칠 다 보이게 흰페이트 쓱쓱 낙서하듯이 칠해놓고 나가던데@.@ 꼼꼼하게 준비하셨네요. 저희도 보증금 깎일까봐 청소 엄청 했어요!!! ^^;;; 그 심정 이해됩니다아! 이사가 정말 쉽지 않네요ㅠㅠ 비오는 와중에 정말 수고했어요. 저도 석양보고 감탄을!!! 했는데 거주하시다가 마지막으로 보는 다리 위 석양을 보고 많은 생각이 드셨을듯요. 새로운 곳에서 새로운 행복 많이 만들어가시길요^^

      • 진짜 마지막 석양에 짠... 했습니다 ㅠㅠ

        전망 하나에 다 포기하고 위안을 받을정도였는데...
        비슷한 금액으로 큰 편의성과 내부가 완전 달라지니... 아주 좋네요 ^^

        감사합니다 ^0^ !!!!!

      • 이사하느라 정말 고생했네요.
        이사 나가면서 청소 안된건 보증금이 까이면서
        새로 들어간 집이 청소가 안된건 무슨 경우인지.. 헐
        새집에서 즐거운 일만 있길 바랄게요.^^
        얼른 몸살 털고 일어나세요~

      • 아무래도 집주인이 저희에게 2주의 집세를 양보하였기 때문에
        청소를 저희가 한다고 자처하였습니다 ^^

        청소가 생각보다 너무 힘들긴 했지만
        그래도 집주인분이 이해해주셨으니 저희도 그정도는 할만 했거든요 ^^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