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든 잼있는 사람의 2017년 영화 결산

뭐든 잼있는 사람의 2017년 영화 결산   

  

  

   

2017년도에도 열심히 영화를 본것 같습니다


어느정도 주변 지리도 익숙해졌고

오히려 한국보다 더 가까운 영화관이 있는 덕분에 더 열심히 본 것 같은데요

  - 2015년 정리 : http://bluesword.tistory.com/304

  - 2016년 정리 : http://bluesword.tistory.com/604

  

  

  

항상 그렇듯

저는 심도있는 영화보다는 그냥 생각없이 볼 수 있는 블록버스터를 선호하지만

올해는 이런저런 영화를 다 찾아보며 열심히 본듯 합니다 


사실 연말에 몇편 더 볼 수 있을줄 알았는데 하나도 더 보질 못했네요;;

그래서 지금에서야 적는... 올해의 영화 입니다^^

  

저는 올해... 2017년의 영화로 영화 "로건"을 꼽았습니다

섬네일로 보신분들은 눈치채셨을 수도 있었지만...



로건


  엄청나긴 했어도 2017년을 평정했다... 싶은 영화는 아니었지만


  21세기 폭스사가 디즈니로 넘어간 지금 보니

     - 관련 자료 : 디즈니의 폭스사 인수 http://bluesword.tistory.com/891

  

  다시 나오기 힘든 19세 관람불가의 엑스맨 영화일것 같아 더욱 이 영화에 대해 박수를 치고 싶습니다

  2018년에는 이미 제작이 어느정도 끝난 데드풀이 6월 개봉하겠지만

  

  추후 제작 영화에...

  과연 디즈니가 마블의 의지와 캐릭터들의 개성을 21세기 폭스사만큼 푸쉬해줄 수 있을지는 여전히 의문입니다


로건의 로튼토마토 지수 보기

  

  

  

2017년 밴쿠버에서 본 영화들

 - 60편


* Canada Cineplex 관람기준

* 시사회(5편), 영화제(3편) 관람 제외




시네플렉스 기준으로만 올해는 60편 정도를 보았네요

뭐 많지도 적지도 않은 숫자인것 같기도 합니다만 그래도 열심히 보았습니다 ㅎ


항상 그렇듯이 블록버스터 위주로 영화를 열심히 보았습니다만

올해는 블록버스터 개봉작이 그리 많은거같진 않은 느낌이 들기도 하는데요

... 쭉 훑어보니 올해도 역시나 블록버스터 대작을 열심히 쫒아가며 보았네요 ㅋㅋㅋㅋㅋㅋ



아무튼 올해 한해를 정리하자면


1. 올해의 영화

   - 로건 (Logan, 2017)

   -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Call Me by Your Name, 2017)

   - 레이디 버드 (Lady Bird, 2017) 

   - 혹성탈출3, 종의 전쟁 (War for the Planet of the Apes, 2017)

   - 미주리 에빙 외곽의 세 광고판 (Three Billboards Outside Ebbing, Missouri, 2017)


  저는 전문가가 아니니 때문에... 좀 다르긴 다른거 같네요 ㅋㅋㅋ

  일단 로건은 앞서 이야기 했듯이 저에겐 올해의 상징같았구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은 사랑이야기 따위 모르고 큐어영화는 더더욱 멀었던 저에게 충격을 안겨준 아름다운 영화였습니다

  레이디 버드는 유치한게 저절로 연상되는 성장영화가 아닌걸 단번에 증명해 냈구요

  혹성탈출3는 너무나 잘 만든...CG와 스토리 모두 압도적이었지만 흥행을 못해서 아쉽고

  미주리 에빙 외곽의 세 광고판은 ㅋㅋㅋㅋㅋㅋ 강추합니다 ㅋㅋㅋㅋㅋ

  제가 올해의 영화로 뽑은 5편은 정말 꼭 보시라고 추천하고 싶습니다 ㅋ

  

  제가 뽑은 영화들을 보니... 모두 배우들이 연기를 엄청 잘했네요 ㄷㄷㄷㄷ

  다들 시상식에서 만나보길 바랍니다

  

  


2. 주목할만한 영화

  - 23 아이덴티티 (Split, 2017)

  - 겟 아웃 (Get Out, 2017)

  - 윈드리버 (Wind River, 2017)

  - 블레이드 러너 2049 (Blade Runner 2049, 2017)


  23 아이덴티티에선 정말 제임스 맥어보이의 빛나는 열연이 돋보였고

  겟 아웃은 충분히 예측 가능하지만 주인공이 느끼는 기묘한 감정이 느껴져서 공감이 되었구요

  윈드리버... ㄷㄷㄷㄷ... 시카리오 각본가가 만든 영화답게 숨막힙니다 ㄷㄷㄷ

  블레이드 러너... 관객들을 복습하게 했지만 저는 너무 좋았습니다 -_ㅜ

  그냥... 넘어가기엔 아쉬워서 한번 더 언급해봤어요 ㅎㅎ



3. 끔찍했던 영화

  - 지오스톰 (Geostorm, 2017)

  - 트랜스포머5, 최후의 기사 (Transformers: The Last Knight, 2017)

  - 그레이트 윌 (The Great Wall, 2017)

  - 트리플 엑스 리턴즈 (xXx: Return of Xander Cage, 2017)

  -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2, 심연 (Fifty Shades Darker, 2017)


  진짜 이 코너가 이렇게 치열할 수 있다니...;;;

  뭐... 할말이 없습니다..

  

  


  레지던트 이블6, 콩 스컬 아일랜드,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2, 다크타워, 발레리안, 킹스맨2, 토르3...

  

  올해도 굵직한 블록버스터들이 많았었지만

  딱히 맘에 드는건 없었던거 같아요... 

  재미는 있지만 딱히 기억엔 안남는... ㅠ_ㅠ...

  

  

  하지만 2018년도에도 화끈한 영화들이 줄줄이 기대 하고 있으니 기대를 해봅니다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은 2017년의 영화 중

  어떤 영화가 인상적이셨나요? ^^

 

 

 

 

  

 

sword

평범한 사람의 추억팔이 블로그

    이미지 맵

    Shopping & Culture/Movie - 2017 다른 글

    댓글 12

      • sword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_+
        저는 생각해보니 2017년 영화를 뭘 봤더라 싶네요....ㅠㅠㅠㅠ사는게 바빴나 봅니다ㅠㅠㅠㅠㅠ티비로 고양이 케디를 본게 기억나네요ㅠㅠㅋㅋㅋㅋㅋㅋ영화 자체는 그저그랬지만 귀여운 고양이들이 한가득이라서 좋았어요 ㅋㅋㅋㅋㅋㅋㅋ

      • 저는 오래전부터 개인시간이 나면 무조건 영화를 보던게 생활이었기 때문에 그런지 영화를 아직도 자주보려고 노력하는데요
        바쁘고 크게 관심이 없다면 안보셔도 괜찮죠 ㅎㅎㅎㅎ

      • 끔찍했던 영홬ㅋㅋㅋㅋ가 경쟁률이 치열하네요ㅋㅋㅋㅋ
        저는 극장이 멀어서 자주 보러 가진 못했네요ㅠㅠㅠ 극장에서 본 것 중에서 좋았던 건 노무현입니다랑 토르3?
        로건은 집에서 으윽 으윽 괴로워하면서 봤어요. 어엉 안돼~~ 이러면서요ㅠㅠㅠ

      • 저도 경쟁률이 엄청 치열해서 깜짝 놀랐네요...
        이런걸 내가 다 봤다니... 싶어서요 ㅎㅎㅎ

        로건은 괴롭기도 하고 슬프기도 하지만
        새로운 희망을 마지막에 보여주는 영화였기 때문에 저는 아주 슬프진 않았던거 같아요...
        기존의 코믹스로는 스칼렛워치가 뮤턴트들을 몰살시킨 이후의 이야기 이기 때문에 새로운 아이들이 기존보다 더 강력한 유전자로 탄생한다는 스토리... 전 좋아합니다
        디즈니로 넘어간 엑스맨이라 과연 어벤져스에서 스칼렛워치가 어떻게 될지도 궁금해 지기도 하고요 ^^

      • 영화를 진짜 무슨 평론가 수준으로 보셨네요.
        전 올해 영화를 보긴 했는지 기억도 안 나요.
        보통은 부국 가면 왕창 보고 오는데, 올해는 사정상 가지도 못해서ㅋㅋㅋ
        전 이번에 햄버거 순위를 매겨보니까 좋았던 거보다는 확실히 나빴던 거 뽑는게 경쟁이 더 치열하더라고요ㅎㅎ

      • 평론가까지는 아니고 ㅎㅎㅎ
        그냥 짬짬히 개인적인 시간에 열심히 봤던거 같아요...
        한국에 살때도 오래전부터 혼자서 그렇게 보아왔는데 결혼 후 에도 캐나다에 살고난 후에도 짬짬히 보는건 변하지가 않네요 ^^

        글고보니 햄버거 순위도 만만치 않을거 같아요 ㅎㅎㅎㅎ 보러가겠습니다 ㅋㅋㅋㅋㅋㅋ

      • 저도 개인적으로 영화를 많이 봤지만 아마도 로건이 최고의 영화가 아니였나 생각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로건도 있고 개인적으로 꼽는 5편 모두 아주 쟁쟁한 영화들인데 엑스맨이 디즈니에 팔려서 그런가... 로건이 더욱 강렬하게 남는거 같아요...^^

        콜미바이유어네임이라던지 미주리에빙 외곽의 세 광고판도 엄청났는데... 시상식에서 볼 수 있을것 같습니다 ^^

      • 로건 보고 울었던 기억이 있네요 ㅠㅠ 어린시절 부터 30대가 된 지금까지 봤던 울버린을 보내야 한다는 것이 정말 아쉬웠거든요

      • 17년간 울버린이었던 그가 잘못되기보다 좋게 마무리한것같아서 저는 만족스럽긴 했습니다 ^^

        그도 이 영화를 마무리 하면서 집에서 오열했다는 이야기에 모든게 느껴지더라구요...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