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일본시장 이벤트 (Vancouver Japan Market)

180603

Canada / Vancouver

Vancouver Japan Market

밴쿠버 일본시장 이벤트

 

 

 

 다민족 다문화로 이루어진 캐나다 밴쿠버에는

 당연히 일본인들도 상당히 많이 살고 있습니다

 

 일본인들이 여는 상당히 큰 축제는 못갔지만

 밴쿠버 다운타운 한가운데에 일본마켓이 열린다고 해서 다녀와봤습니다

 

 

큰 시장이 아닌

일본 문화 체험관과 작은 마켓으로 열린다고 해서 조촐히 열렸더라구요

 

 

부채에 한자나 일어로 직접 글을 써서 가져가는 곳부터

 

 

 유카타를 입고 소품과 사진을 찍어볼 수 있는 장소까지 있더라구요

 

 아주 크진 않지만 아시아권과 엄청 멀리 떨어져있는 이곳에서는

 현지인들의 관심을 모았습니다

 
 

아이들을 위한 옷까지 판매되고 있던데

하나쯤 사서 선물하려다가 참았습니다 ㄷㄷㄷㄷ 이쁘더라구요

 

가격도 좋아서 어린자녀가 있는 집에 선물하기 좋아보였습니다


 

저야 익숙하기도 하고

일본을 자주 왕래해서 딱히 신기해보이진 않았지만 

한번도 가보지 못하신 반려자님은 신기해서 이것저것 열심히 보시더라구요 



이런 양말 유니크해서 하나쯤 재미로 사볼까 하다가 참았습니다 ㅋ


 

사진에 보이는 장면이 전부는 아니라 더 크지만 

아주 큰 공간은 아니었습니다

 

어른들 보다는

학생들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문화교류행사라고 보면 되겠더라구요


다만...

너무 이쁜 고양이 뱃지가 있길래

옷핀이나 뱃지같은것들을 좋아하지도 않고 걸리적거려 좋아하지도 않지만 

반려자님이 너무 좋아하셔서 하나쯤 사려고 가격을 물어보고 이뻐서 보고있었는데...


앞에 있던 일본인 여학생 중 한명이

한국사람들은 사진만 찍어대고 사질 않는다... 라고 말하더라구요... ;;; (심지어 사진도 찍지 않고 카메라는 안고 있었...)

정확한 번역은 아니겠지만 좋지 않더군요 -ㅅ-...


귀를 의심하고 어이없어서 똑바로 쳐다봤더니 '설마 알아들었나?' 라는 표정이길래


허... 허허.... (고개 끄덕끄덕) 하고 돌아섰습니다


반려자님은 뱃지 고퀄인데 왜 안사냐고 사고 싶어 하셨지만...

그냥 나왔습니다


일어로 뭐라해야 할지

영어로 뭐라해야 할지 

한국말로도 뭐라해야 할지 모르겠더라구요...



그냥... 

어설픈 일어 영어 한국어가 어지러웠던 

그런날이었습니다



sword

평범한 사람의 추억팔이 블로그

    이미지 맵

    America/Canada 다른 글

    댓글 10

      • 뱃지를 판매하려고 있던 학생이 저런말을 했다는 말씀이세요?
        기분 되게 나쁘셨을 것 같아요;;
        다른 나라에 살면서는 당연히 주변인이 내 말을 못알아 들을거라 생각하고 이런저런 말을 하게 될 때도 있지만.. (욕이라기 보다 저희 부부의 경우엔 생리현상에 관한 얘기들을 밖에서도 한국말로는 직설적으로 하곤 합니다;;;)
        일본말을 은근 알아듣는 한국인이 많다는 걸 그 학생이 알고 앞으로는 입조심을 했으면 좋겠네요;;;;

      • 어설프게 하던 일어도 안한지 너무 오래되어서 듣는거만 좀 될뿐 말은 못하거든요...

        그 순간 너무나 또렷이 귓가와 뇌를 찌르듯이 들리는데 정말 어이 없어서 순간 어떤말을 해야 할지 그 어떤 언어로도 표현을 못하겠더라구요 ㄷㄷㄷㄷㄷㄷㄷㄷ

        그래도 제가 알아들은걸 얼굴 표정으로 다 말했으니 순간 찔끔하긴 하더라구요...
        한국사람들 전부는 아니더라도 많이들 일어를 많이들 알아듣는다는걸 몰랐나봅니다 ㄷㄷㄷ

      • 못 알아들을 줄 알고 한 말인가봐요. 헐...
        저였어도 아마 그 자리에서 뭐라고 해야할지 당황스러웠을 것 같습니다. -_-;

        그것과는 별개로 독특한 게다 무늬들이 예뻐보여요. ^_^

      • 완전 상업적으로 크게 하기보다 학생들과 관련된 단체인지 몇몇의 어른들을 중심으로 치뤄져서
        정말 문화교류행사 느낌이었는데요...

        그래도 그렇지...
        중국인들도 많고 한국인들도 꽤 있었는데
        그렇게 대놓고 말할줄은 몰랐어요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그순간 하필 어려운 단어류가 아닌 조합이라 들린게 놀랍기도 했구요 ㄷㄷ

      • 너무 당황스러운 말이네요ㅠㅠㅠ
        문화교류라면 체험해보고 전통 옷이나 악세사리등을 소개해주는것만으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는데ㅠㅠ
        저도 예전에 외국에 있을때 문화교류행사에 참여한적이 있어서
        더 그러네요ㅠㅠ

      • 한동안 잘못들은게 아니라 엄청 생각했는데... 아닌거 같아요 ㅠㅠㅠㅠ

        아시아쪽은 그분들도 관심이 없었는지... 더 시큰둥 했나 봅니다 -ㅅ-

      • 모르는게 약이란 말이 딱 맞는 경우네요

        저도 비슷한 경험을 몇번 했는데
        그중 제일 기억에 남는건 중국 기차식당에선데

        마땅히 마실게 없어 맥주를 마시고 있는데 갑자기 한국말로 누가
        저여자는 안주도 없이 깡술을 먹고 있네...
        저도 모르게 고개가 저절로 말소리가 들린쪽으로 돌아갔는데
        그다음말이
        어 얘 꼭 이해한것 처럼 쳐다보네...

        사실 그때 4등칸 중국인 칸에 있다 검사원에게 걸려서 이등칸으로 쫒김을 당하는 바람에 객실에 혼자 앉아 있어야했던 처지라
        식당차에서 뜻밖에 한국말을 들어서 한면으론 괭장히 반가웠는데
        결국 너무 민망해서 한마디도 못하고 객실로 돌아왔다는...

      • 모르는게 약일때가 있죠... ㅠㅠㅠㅠㅠ

        그나저나 그 한국사람...
        제얼굴이 화끈거리네요... 하... 부끄럽네요...
        왜 부끄러움은 남의 몫인가... ㅠㅠㅠㅠㅠㅠㅠㅠ

      • 앗;;; 진짜 사려다가도 저런 말이 들리면 사기 싫어지죠.
        요즘은 글로벌 시대니까 어디서든 외국인 뒷담을 하면 안되는데 말이예요 허허허;;;
        2, 3개국어하는 외국인들 수두룩 빽빽인데 ㅠ_ㅠ

        그래도 확실히 판매하는 물건들은 일본스럽게 아기자기하네요. 양말도 발가락마다 색상 다른게 귀엽고요ㅋㅋㅋ

      • 보기엔 괜찮더라구요
        저는 사실 많이 익숙해서 훑어보고 나갔어도 되었는데
        반려자님은 신기하게 하나하나 보셔서 덕분에 그런소리도 들었... -_ㅜ...

    *

    *

    이전 글

    다음 글